새벽 6시 30분쯤 30여 분이 있었다고 하더군요.
11시쯤 도착하신 분이 100등 안에는 들었다고 하던데,
200명 한정이라...오후에 올 예정이면 오지 말라고 하네요. ~_~;;


오늘 CJ오쇼핑에서 23시 45분에 NEX-5 단렌즈 / 줌렌즈 / 더블렌즈 패키지를 판매하죠.
가격은 동일하지만, 홈쇼핑만의 혜택이 있으니까요. (물론 청구할인이나 카드 적립, 현금 적립 등은 덤)
CJ의 경우 오늘부터 신한카드 5% 청구할인 + 쿡 현금적립 쇼핑 4% 행사...100만원에 구입하는 셈이니 뭐...


배송은 과연 언제쯤 해줄까요?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예약 구매한 분들보다야 늦게 줘야겠죠.
얼마나 늦게 주느냐의 문제인데,
예판 구매자분들이 이번 주에 순차적으로 받는데, 홈쇼핑 구매자분들이 이번 주에 받는다면...
뭘 위한 예판이었을까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구매해서 사용할 분들은 오늘 현장 판매 순위권에 든 200명.
예판에서 1,500대가 나갔다곤 해도 지역에 따라 배송 날짜는 상이하겠고,
혜택은 홈쇼핑 역시 예판 사은품인 가방, 스트랩, 메모리카드를 주는데 무이자 12개월은 덤이고...
예전 알파 예판 때 당했다는 기분이라고 말씀하신 분들 많으셨는데,
이번에도 왠지 예판 구매자분들만 뭔가 손해보는 느낌이 드는 건 왜일까요?


현장 판매는 물론 다르죠.
정가를 주고 구매하게 되겠지만, 현장 판매용 사은품인 티셔츠나 방수 엠피3(시가 99,000원)를 받게 되고,
즉석 경품 이벤트에서 운 좋으면 20여 만원 상당의 마운트나 컨버터를 손에 넣을 수 있으니...^^


그냥 두고봐야겠네요.
(솔직히 지금이라도 삼성동 코엑스몰 소니 스타일로 달려가고 싶지만...멀다 정말...T^T;;)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