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선 음유묵시록 마이네 리베(Meine Liebe)는 비트레인의 작품이다. (사실 이것만으로도 이 작품에 많은 기대를 했었다.)

:: 비트레인의 작품들(어벤저, 매드랙스 등)은 음악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데, 우선 어벤저에서는 당시 다른 작품들과 오프닝/엔딩 음악이 상당히 다른 느낌이어서 관심을 갖았었다. 물론 작품 구성도 나름대로 독특했기도 했다.

:: 어벤저를 볼 땐 배경 음악이 거의 끊기지 않았었는데, 그만큼 대사가 적은 편이었달까? 그렇지만, 작품 전개의 주요 키워드와 그에 맞춰 지속적으로 반복되는 배경 음악은 시청자로 하여금 자연스럽게 작품에 몰입할 수 있게 했다. 일종의 암시 효과라고 생각한다.

:: 매드랙스는 어벤저 때와는 달리 2쿨 작품(어벤저는 1쿨, 13화 완결)이었는데, 그래서인지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도 잘 드러나서 좋았던 것 같다. 음악도 한층 작품의 색깔을 드러내 주었고(여기엔 YUUKA씨의 역할도 한몫 했지만), 어벤저 때보다 좀더 비주얼적인 면이 강조되기도 했다(싸우는 장면에서 보여주는 슬로우 모션 기법 등).

:: 음유묵시록 마이네 리베 역시 음악을 빼놓을 수 없는데, 우선 오프닝/엔딩곡엔 can/goo가 맡았다. 많은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맡았던 can/goo이지만, 이번 오프닝곡 '각인'은 곡명 그대로 상당히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머리에 바로 '각인'됐다고 할까?
- BGM은 전작들에 비해 삽입 횟수가 줄어 들었지만, 그렇기에 분위기를 살리는데 보다 강조되는 느낌이다. 배경이 중세여서인지 장엄한 분위기가 짙다.
- 등장 인물들이 상당히 많은데, 한 에피소드에 한 등장 인물을 중점적으로 다루면서 큰 이야기를 진행시키고 있는데, 본격적인 이야기는 10화쯤 가야 드러날 것 같다.
- 엔딩 장면 구성은 비트레인 특유의 인물의 얼굴과 다른 장면을 크로스 오버시키는 방법을 쓰고 있는데, 어벤저나 매드랙스 때보다는 좀더 세련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나중에는 비트레인의 작품 구성 방법에 대해 한번 적어 보고자 한다.
물론 전문가도 아닌 내가 하는 말이니 위 내용에 타당성 같은 것은 논외로 한다. 개인적인 느낌들이라고 생각하고 그냥 편하게 읽으시길..


[보너스]
음유묵시록 마이네 리베 5화에 등장한 강철의 연금술사 엘릭 형제의 어머니

_M#]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