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녀 백합 판타지 액션을 표방했던 작품이지만...
그것과는 달리 그다지 액션성이 강했던 작품은 아니었다.

그래도 나름 구성이 탄탄한 편이이서 보기 시작하면 그만두지 않았던 무언가는 있었던 것 같다.
물론 나중에 몰아서 봤지만, 그게 훨씬 좋았던 것 같다.


어쨌든 시문과 관련된 것들은 이것저것 여러 종류를 봤지만 이번엔 그야말로 제대로 하나 낚았다.
다만, 작품을 제대로 감상하지 않은 사람은...이 영상을 봐도 이해할 수 없다.
일본어를 아예 몰라도 좀 이해하기 힘들지도 (...)


윤이 이렇게 망가졌을 줄이야...

※ 츠코미 영상(ツッコミ映像)은 그냥 코미디, 혹은 희화한 것이라고 이해하면 편할 것 같다.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