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 비트! / Angel Beats! / 2010년 2분기작.
공식홈페이지 :: http://www.angelbeats.jp


Visual Art's 혹은 Key 라는 이름은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을 조금 아는 이들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하다.
에어, 캐논, 클라나드 등 폭발적인 인기 고공 행진을 거듭했던 작품들이니 말이다.

Visual Art's사의 게임 레이블인 Key의 여러 게임들은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큰 인기를 모았기에
이번 엔젤 비트(Angel Beat!)의 방영에 많은 관심들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


원작과 각본에 마에다 준 씨는 워낙 유명하니...이 이름만으로도 믿고 감상했을 분들도 많을 것 같다.
나야 그것도 모르고 보긴 했지만 말이다. ^^;
마에다 준...에어(AIR), 카논(CANNON), 클라나드(CLANNAD) 등의 시나리오를 집필하고 주제곡도 썼던 사람.
세 작품의 공통점이라고 하면 역시 몽환적이면서도 서정적이고 슬픈 사랑 이야기.


그러나 위 작품과 같은 분위기를 예상하고 엔젤 비트를 접한다면 좀 의외란 느낌도 들 수 있다.
(물론 세 작품의 큰 줄기에서 벗어난다는 느낌은 아니지만...)
설정 자체가 인간의 생애에 초점을 맞춰두고 있기 때문이다.
각자가 가진, 각자가 경험한 인생...그리고 사후 세계에서의 인생...
이야기의 배경은 사후 세계이지만 여러 캐릭터들이 기억을 찾는 과정을 통해 삶을 통찰해볼 기회를 갖는다.
사후 세계 이야기이면서 현실 세계의 이야기이기도 한 셈이다.
어쨌든 삶에 대한 성찰에 큰 관심을 보인다는 게 여타 작품들과의 차이점이라면 차이점이다.


작품을 감상하는 중반까지도 왜 제목이 엔젤 비트인지 알 수가 없었다.
다만, 이 작품의 인물 중 '천사'가 등장하니 관련이 있을 거란 추측만 했다.


인물 구성은 다른 작품들과 크게 다른 것 같진 않다.
여러 인물들의 중심 축에 남자 주인공이 있고, 이야기 전개의 핵심이 되는 여자 주인공이 있따.
그리고 여러 개성적인 주변 인물들이 각각의 사연을 지닌 채 주인공을 중심으로 모여 있다.


초중반까진 여자 주인공이 정확히 누구인지 애매했다.
(작품 내 비중은 천사보단 리더 쪽인데, 오프닝이나 엔딩을 보면 확실히 천사가 히로인이었기 때문)
종반으로 갈수록 천사 쪽에 힘이 실리긴 했지만 말이다. ^^;


이 작품의 제목은 최종화(13화)에서 분명하고 강렬해진다.
여기에선 에어 등에서 보여준 마에다 식 클라이막스를 보여주기도 하지만,
제목을 강렬하게 각인시켜주기도 한다.
(사실 제목에 대해선 주인공 오토나시의 과거 이야기를 풀어낼 때 암시를 주긴 한다.)


작품 전체적인 구성은 한 편의 어드벤처 게임을 플레이한 것 같은 느낌이다.
항상 새로운 작품을 발표할 때마다 기존과는 다른 새로움을 선사하는 Key 원작 작품들...
이번에도 신선했다. 장소 이동이 많아지면 좀 어지러운 느낌도 들었지만 전체적으론 깔끔한 편.


이야기의 구성은 다소 빠른 느낌이었는데,
1쿨이다 보니 주변 인물들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다. 딱 필요한 만큼만 보여준 셈이다.
사후 세계의 시스템이 어떠한지, 주인공이 깨달은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해야하는지 등에 대해 딱 필요한 만큼만
시청자들에게 보여줬다. 이런 경우 방영 후 인기 정도에 따라 번외편이나 사이드 스토리 등을 통해 풀어갈 수도
있겠지만 1쿨로는 좀 아쉽단 느낌도 들었다. 메인 루트만 급하게 진행하고 끝냈단 느낌?!


그래도 역시 한번쯤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주제에 비해 가볍게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고,
다소의 폭력성과 산만함도, 유쾌하게 풀어주는 코미디도 있지만 주제 의식이 제법 괜찮으니 말이다.


편하게 감상하면서 인생의 의미도 생각해 보고, 제목의 의미도 한번 되새겨보는 의미 있는 작품 감상이 되길...




캐릭터 소개

캐릭터 소개

오른쪽...Lia라고 하기엔 좀 (...;)

오른쪽...Lia라고 하기엔 좀 (...;)

Girls Dead Monster!

Girls Dead Monster!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2분기작,
야구를 소재로 한 다소 현실적인 설정의 작품인 [크게 휘두르며]의 두 번째 시리즈.

이번엔 13부작으로 제작되었고, 부제처럼 여름 대회를 다루고 있다.


이 작품의 매력은 찌질한 주인공 투수과 버럭 포수, 그리고 개성 넘치는 여러 캐릭터들과
이들의 코믹한 표정 연출이라고 할까?
150Km대의 마구를 뿌려대는 여타 작품들과는 달리 상당히 현실적인 설정의 작품인 것도 매력이라면 매력!!
(최근 이러한 현실적 설정의 스포츠 애니메이션으론 [자이언트 킬링]이 있다. 다소 억지스럽긴 하지만...)


전작과 크게 바뀐 건 없다.
2기 시리즈(그냥 두 번째 시리즈로 이해하기 바람)에서 좀 달라진 건,
다른 것보다 찌질한 주인공이 팀의 에이스로서 성장하려는 모습과
여자 캐릭터들이 조금 더 출연하게 됐다는 것?!


다음 작품도 기대되게 만드는 이유는 못 말리는 주인공 찌질군과 버럭 안방마님이
드디어 배터리다운 배터리로 거듭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번 작품에선 아쉽게도...버럭-찌질 관계에서 멈췄다.)



위급한 순간 보는이로 하여금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줄 마구가 등장하는 것도 아니고,
내용 전개도 긴박함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마치 이것저것 볼 것 많은 도시스러움보단 한적한 시골스러움이 느껴지는 작품이지만
그게 이 작품의 개성이고 매력이 아닐까?


스포츠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당신이라면 한번쯤 감상해도 괜찮을 작품 ^^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2분기 신작, 키스x시스!!


국내 사정을 감안하면 18금 아니메로 분류해야 맞다고 생각하는 키스x시스.
이 작품을 감상한 건 분기에 한 편 정도는 역시 본능에 충실한 작품을 봐주는 게 좋다는 생각이었기 때문.

이런 작품들은 딱히 스토리를  생각할 필요도 없고,
밀리든 말든 신경 끄고 감상할 수 있고,
한번에 한 편을 못 보고 띄엄띄엄 감상하더라도 스토리 진행에 큰 무리가 없기 때문이랄까?


이 작품의 전체적인 이야기는 간단하고 무난하다.
최근 한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2쿨을 1쿨로 나눠 1, 2기로 방송하는 느낌?!

이 작품은 OAD로 먼저 선보였는데, 시간상 TV판에 바로 이어지는 내용이다.
즉, OAD에서 먼저 동생과 두 쌍둥이 누나의 고교 생활을 보여주고
TV판에선 동생이 같은 고교에 진학하기까지의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는 말이다.


이 작품은 딱히 이해가 필요한 작품은 아니지만,
부모가 이른 시기에 재혼하였고, 쌍둥이 누나와 남동생은 피가 섞이지 않은 가족이다.
부모는 다 누나와 아들의 사랑(?) 싸움을 즐기고,
쌍둥이는 서로 동생을 쟁탈하기 위해 때론 경쟁을, 때론 협력을 해가는 훈훈한(?) 가족 이야기.


이쯤까지만 하자.
이 직품...말하자면 막장이요, 달리 말하면 오타쿠 자극용 서비스 아니메라...
아니메는 아니메일뿐 혼돈하지 말았으면 싶다. 단지 그것뿐이다.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2분기작인 언젠가는 대마왕!!

특이함은 없는 작품이다.
스토리 라인이 무난하고, 작화도 무난하고, 음악도 무난하고...그냥 다 무난하다.


전체적인 이야기는,
마법학교에 입학하게 된 주인공이 그곳의 특별한 시스템(적성 예언?) 덕분에
마왕이 된다는 예지를 받게되고, 그로 인해 벌어지는 여러 에피소드를 다룬다.

물론 여주인공인 듯한 캐럭터와 입학 전 미리 만나게 되고,
입학 후 꼬이는 주인공의 주변에 이런저런 사정을 가진 여자 캐릭터들이 등장하고,
전형적인 하렘물이다.

특히나 이 작품은 여주인공의 비중이 생각만큼 크지도 않고,
그렇다고 다른 여자 캐릭터들의 개성이 크게 살아난다는 느낌도 안든다.


그럼에도 끝까지 감상할 수 있었던 건 그냥 무난했기 때문이랄까?
부담도 없고, 적당히 지루할 때 서비스도 있고...

그러나 추천까지는 하기 어려운 작품.


+ 언제부턴가 감상평에 캡처 이미지를 안 넣고 있는데, 역시 단팥 없는 호빵 같은 느낌?!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Xamd Mark

Xamd Mark

작품명 :: 망념의 자무드(잠드) 亡念のザムド Xam'd: Lost Memories
제작사 :: BONES 본즈
판매 :: SONY PlayStation Store (26부작 / 회당 400엔 (SD판 300엔)
감독 :: 미야지 마사유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감독조수/'현란무답제', '에우레카 세븐' 연출)
음악 :: 오시마 미치루
        (2006년 '강철의 연금술사'로 애니메이션 오브 더 이어 음악상 수상)

PS(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 이하 PS)를 통해 PS3, PSP로 구매, 다운해서 볼 수 있었던 실험적인 판매 방식을 도입했던 작품. 물론 본즈라는 걸출한 회사의 신작이란 대어를 엮지 않고선 힘들지 않았을까 싶긴 하다.
아쉽게도 국내 판매는 이루어지지 않았고, 북미 PS와 일본 PS에서 판매했다.

작품은 감독의 연출했던 작품들(현란무답(도)제 마즈 데이브레이크, 오버맨 킹게이나,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과 엇비슷한데 이는 캐릭터 디자인 쿠라시마 아유미(라제폰 다원변주곡, 현란무답제 마즈 데이브레이크,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오란고교 호스트부 작화감독)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Xamd Main Title

Xamd Main Title

일단 본즈의 작품이 가지는 뚜렷한 테마는 휴머니즘이라 생각한다.
이건 스스로 예전부터 생각하고 있던 건데,

라제폰에서 어리버리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이 '어어~~어어~~' 노래하듯 흐느끼며 보여준 것도 결국 공존과 사랑이었고,

스크랩드 프린세스에서 중세 마법 판타지인척 하다가 미래 하이테크놀로지를 접목시켜주신 센스 속에서도 결국 공존과 사랑으로 마무리를 해주셨고,

강철의 연금술사에서 '등가교환의 법칙'을 그렇게나 외치시더니 결국엔 여러 종류의 사랑과 그 방법들을 보여주셨고,

현란무답제 마즈 데이브레이크에선 권력자의 암수를 비판하며 오히려 해적들이 더욱 인간미 넘친다고 꼬집어주시면서 청춘남녀의 애정 행각을 표현해주시고,

쿠라우 팬텀 메모리 역시 평범하지 않은 능력자가 평범하고 살고자 하는 노력, 결국 모두 같은 인간이니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고 받아들이면 공존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던져주셨다.

이뿐인가? 에우레카 세븐은...강철의 인기를 등에 업고 제작한 또 한번의 장편(4쿨. 1년 방영) 애니메이션이 아닌가? 위에 말한 대부분의 내용들 다 나온다. =ㅁ=;

그렇다면, 망념의 자무드는 어떨까?

청춘 남녀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가 있다. (라제폰, 현란무답제, 에우레카 세븐)
판타스틱한 액션 요소(인간형 병기)가 있다. (라제폰, 스크랩드 프린세스, 에우레카 세븐)
의외로 가족애가 상당하 강조됐다. (스크랩드 프린세스, 강철의 연금술사, 쿠라우 팬텀 메모리, 에우레카 세븐)
망념의 자무드가 기억 상실에서 벗어나 성장해주는 성장 드라마가 있다. (라제폰, 에우레카 세븐)
'등가교환 법칙(세계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작품 내 규칙)'이 있다. (라제폰, 강철의 연금술사)

여기에 발전된 요소라고 하면, 가족애라고 생각한다.
기존에 보여줬던 본즈표 가족애는 '강철의 연금술사'에서의 아빠-아들 사랑,
'오란고교 호스트부', '쿠라우 팬텀 메모리'에서 보여준 아빠-딸 사랑이었다면,
자무드에선 부모-딸, 아들 사랑으로 확대된다. 게다가 이 부분은 작품에서 상당히 큰 비중을 차지한다.
오히려 이 작품의 주된 테마는 부모로부터 자식에서의 조건없는 내리사랑인지도 모를 정도이다.

아쉬운 점이 없느냐? 그건 당연히 아니다.
 

판매 전 PV라든가 설정 자료들이 공개됐을 때만 해도 난 이 작품이 엄청난 액션 대작이 되리라 예상했다.
뚜껑을 열어보니 극초반에 보여줬던 액션 장면,
중반에 기대를 하게 만들며 보여준 액션 장면,
후반에 포기하지 않고 기대했던 액션 장면,
끝까지 액션~액션~을 외쳤으나 이 작품은 '액션' 장르를 달기엔 무리가 많다.
아...이게 뭐니!! (그래서 이 작품은 전적으로 그 구성, 이야기에 몰입해서 봐야한다.)

작품 감상평이나 뭐니 하면서 에피소드 언급하며 적어주실 분들은 많이 있으니 그런 건 언급하지 않는다.
요즘 세상에 겁없이 캡처 이미지를 올릴 정도로 대범하지도 못해서 캡처 이미지도 없다.
그냥 다른 평들이랑은 좀 다른 관점에서 이야기 요소와 제작사 성향에 중점을 두고 접근해봤다.

결론이라고 하면 역시 본즈는 휴머니즘 제작사랄까?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09년 01월 발매 DVD 타이틀 표지 발췌 :::

지옥소녀 3기 2권

지옥소녀 3기 2권

블리치 -새로운 호정13대장 아마가이 슌스케편- 3권

블리치 -새로운 호정13대장 아마가이 슌스케편- 3권

페르소나 -트리니티 소울- 10권

페르소나 -트리니티 소울- 10권

은혼 3기 6권

은혼 3기 6권

극장판 공의 경계 제5장

극장판 공의 경계 제5장

칸나기 3권

칸나기 3권

히다마리 스케치X365 5권

히다마리 스케치X365 5권

세키레이 1기 4권

세키레이 1기 4권

To LOVE루 7권

To LOVE루 7권

우리집 3자매 7권

우리집 3자매 7권

세토의 신부 OVA 의(義)

세토의 신부 OVA 의(義)

원피스 9기 에니에스 로비편 13권

원피스 9기 에니에스 로비편 13권

노을빛으로 물드는 언덕 2권

노을빛으로 물드는 언덕 2권

Code Geass R2 6권 DVD

Code Geass R2 6권 DVD

테니스의 왕자님 OVA 전국대회편 결승 3권

테니스의 왕자님 OVA 전국대회편 결승 3권

광란가족일기 7권

광란가족일기 7권

마크로스F 6권 DVD

마크로스F 6권 DVD

기동전사건담 MS IGLOO2 중력전선 2권

기동전사건담 MS IGLOO2 중력전선 2권

케로로중사 5기 2권

케로로중사 5기 2권

기동전사건담00 7권 블루레이

기동전사건담00 7권 블루레이

마크로스F 6권 블루레이

마크로스F 6권 블루레이

Code Geass 6권 블루레이

Code Geass 6권 블루레이

Code Geass R2 6권 블루레이

Code Geass R2 6권 블루레이

로자리오와 뱀파이어 2기 2권

로자리오와 뱀파이어 2기 2권

타이타니아 1권

타이타니아 1권

OVA 절대충격 플라토닉 하트 4권

OVA 절대충격 플라토닉 하트 4권

ef-a tale of memories. 2권

ef-a tale of memories. 2권

20면상의 아가씨 7권

20면상의 아가씨 7권

노기자카 하루카의 비밀 5권

노기자카 하루카의 비밀 5권

딸기 마시멜로 앙코르 1권

딸기 마시멜로 앙코르 1권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인덱스 1권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인덱스 1권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여름의 소라- 4권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여름의 소라- 4권

절대가련 칠드런 6권

절대가련 칠드런 6권

앨리슨과 릴리아 7권

앨리슨과 릴리아 7권

우리집 여우신령님 7권

우리집 여우신령님 7권

스트라이크 위치즈 5권

스트라이크 위치즈 5권

식령-제로- 2권

식령-제로- 2권

슬레이어스R 4권

슬레이어스R 4권

토라도라 1권

토라도라 1권

북두의 권 라오우 외전 하늘의 패왕 1권

북두의 권 라오우 외전 하늘의 패왕 1권

명탐정 코난 17기 3권

명탐정 코난 17기 3권

무한의 주인 6권

무한의 주인 6권

CLANNAD -AFTER STORY- 2권

CLANNAD -AFTER STORY- 2권

스페셜 에이 클래스 6권

스페셜 에이 클래스 6권

연희무쌍 4권

연희무쌍 4권

소울 이터 6권

소울 이터 6권

제로의 사역마 3기 5권

제로의 사역마 3기 5권

일기당천 -GG- 5권

일기당천 -GG- 5권

마카데미 왓쇼이 2권

마카데미 왓쇼이 2권



시간 생길 때 조금씩 2008년 밀려있는 것들 채울 예정.
적당히 이런 거 나왔구나 하는 정도로만 느끼자.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비수 2009.02.10 01: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구입하는 건 없지만 저 몇년에 걸처 나오는 장편들을 구입하는 사람들을 생각해 볼때...특히 고무인간...지금도 그 작품이 좋아서 구입하는거면 괜찮지만 지금껏 구입했으니 의무감으로 구입하는 사람은 애물단지일 것 같아유...뭐 본인도 10년쯤 되었나?! 베르세르크 1권나올때 부터 구입하고 있지만 아스트랄 세계 (광신도를 보는듯한)로 빠진 뒤론 이걸 계속 구입해야되?!란 생각을 가지면서도 몇년째 구입하고 있는중이라죠 Orz;;;

    • 하루나기™ 2009.02.10 14:56 Address Modify/Delete

      그렇긴 해도 일단 일본이랑 우리나라랑은 상당히 다르니까유.
      수집하는 문화는 우리도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그런 환경은 일본이 훨씬 좋은 것 같아유.
      사회적인 인식도 엇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일본 쪽이 좀더 용인된달까유? ^^;

[09.01.01][A] Magic Time/中川翔子 [CD+DVD]
자세한 이야기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

http://www.oricon.co.jp/music/interview/081224_03.html :: 인터뷰/사진 등
http://www.oricon.co.jp/music/release/d/796163/1/ :: 2집 앨범 초회판 발매 정보

첫 앨범 빅뱅(앨범 제목임)을 내놓은지 9개월. 두 번째 앨범 매직 타임(Magic Time)을 내놓게 되었다는 이야기.
2009년 1월 1일 발매된 이 앨범엔 CM사용곡, 그렌라간 테마곡을 비롯 12곡이 수록돼 있다.

앞서 공개된 '겨울의 유원지'가 타이틀이라고 봐도 될 것 같다.
(그러나 PV소스를 입수하지 못해서 공개 불가. 어흑...애들이 참 찔끔찔끔 줘서..Orz)

일본어 페이지이나 요즘엔 XP이상에서 IE돌리면 자동으로 글씨 안 깨지고 잘 표시해주니까...^^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NANA MIZUKI LIVE FIGHTER -BLUE SIDE-
迷宮バタフライ[미궁 버터플라이(나비)]

수호 캐릭터
[국내 방영 제목은 캐릭캐릭 체인지, 원제목은 슈고캐라(수호캐라=수호 캐릭터)]

극중 아이돌 가수 호시나 우타우로 출연하며 삽입곡으로 사용됐던 노래.
하긴 미즈키 나나가 출연하게 되면 일단 캐릭터송 싱글이나 삽입곡 싱글 같은 것들이 제법 잘 나온다.
믿거나 말거나...(라이브 파이터 블루/레드 사이드에 대한 건 예전 글 참조)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통 애니메이션을 감상하다 보면,
오프닝이나 엔딩은 그냥 넘길 때가 빈번하다.

가끔은 너무 깔끔하게 넘겨서 스스로 놀라곤 한다.
예를 들면, 첫소절 나올 때 클릭했더니 끝소절이랑 연결된다든가...-ㅁ-;;

그럼에도 불구하고 디스코텍은 오프닝도 듣는다. (엔딩은 그냥 넘기지만...)
노래도 맘에 들었지만, 나나의 라이브를 봤다면, 그리고 작품의 오프닝을 봤다면 다들 비슷한 생각을 했을 거다.

올 겨울 라이브는 이 노래 율동이 하이라이트겠구나!! 라고.


일단 라이브는 아직이니 PV로 먼저 감상해보도록 하자.
PV도 기존 나나의 PV들을 대부분 접해봤기에 이번 PV는 상당히 만족스럽다.

水樹奈々/DISCOTHEQUE (TVA「ロザリオとバンパイアCAPU2」OP)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즈키 나나의 새 싱글은 트리플 타이업 싱글이었다.
말이 좋아서 트리플 타이업이지,
싱글 전곡이 다른 매체에서 음악으로 사용된다는 건 생각만큼 흔하지 않다.

물론 오프닝과 엔딩 테마를 수록한 싱글은 많으니 별 것 아니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단순히 오프닝, 엔딩 테마를, 그것도 애니메이션 테마송이라면 오리콘에서 상위권에 오르기 힘들다.

미즈키 나나라고 처음부터 오리콘에서 놀았겠느냐마는 이번 싱글도 첫 집입에 2위 먹었다는 게...
이젠 정말 성우계 최고 스타라 해도 손색이 없는 것 같다.
아니아니, 가수 겸 성우계라고 해야하나...성우 겸 가수라고 해야하나... @_@;;

Trickster/ 水樹奈々 (D-NTV 音楽戦士 MUSIC FIGHTER 2008.10.10)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