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메 파라다이스 723회 방송 중,
극장판 클라나드 관련 부분 편집판.

최근 클라나드 극장판을 본 사람들이 혹평은 마지않고 있는데,
게임을 해본 사람이 극장판 안에 게임의 여러 이야기를 제대로 채우지 못했다라든가,
쿄토판을 보면서 작화가 이게 뭐냐라든가 하는 이야기들이 주류?

쿄토 애니메이션이 이미 TV판의 일반적인 퀄리티를 넘어서고 있음은 다른 다양한 사이트들이 인정하는 부분.
토에이, J.C.STAFF, BEE TRAIN, PRODUCTION I.G. 등 제작사마다 나름대로 개성이 있고 특징적인 게 있다.
제작사들이 다 쿄토처럼 그리고 만들고 하는 게 능사는 아니란 이야기.
(개인적으론 쿄토 작품들도 좋아하긴 하지만, J.C.STAFF의 화사하고 파스텔 느낌의 색감이랄까? 그 특유의 색감들 때문에 J.C.STAFF쪽 작품은 되도록 제작사만 보고 감상을 결정하는 편이긴 하다. ^^;)

물론 섬세한 표현과 화사한 색감 표현 등은 다른 제작사의 작품에서도 좀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개인적으론 쿄토 작품들은 에어 이후 카논, 하루히의 우울, 러키 스타 등 그 인물이 그 인물이란 느낌이 강하고,
그 배경이 그 배경인 것 같은 느낌도 든다. 그래서 하루히의 우울과 러키 스타는 한두 편 보고 접었다.

쿄토는 빨리 오리지널 작품이나 좀 만들어줬음 좋겠다. 딸랑 문토 두 편 내고 무소식이라니 ㅠ_ㅠ;





:: 참고 - J.C.STAFF의 작품들 중 내가 본 것들
1996년 : 우주전함 야마모토 요코...15화쯤까지 봤음.

1997년 : 슬레이어즈 시리즈, 폭렬시공 MAZE등 모두 안 봤음. -ㅁ-;

1998년 : 그 남자 그 여자의 사정, 마술사 오펜(초반만 감상)

2001년 : 아즈망가 대왕 단편

2002년 : 쪽빛보다 푸른, 아즈망가 대왕

2003년 : 나나카 6/17(초반만 감상),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건퍼레이드 마치~새로운 행군가~, 일기당천, R.O.D -THE TV, 진월담 월희(초반만 감상), 쪽빛보다 푸른~인연~, 마부라호

2004년 : 빛과 물의 다프네(초반만 감상), 선생님의 시간, 망각의 선율(아...에로의 선율이었던가? Orz), 쪽빛보다 푸른~춘하추동~(게임인가 팬디스크였나 그런건데, 관련 이미지만 접함)

2005년 : 스타십 오퍼레이터즈, 마호라바, 극상학생회, 러브리스(중반까지 감상), 허니와 크로버, 사모님은 마법 소녀, 작안의 샤나, 카린

2006년 : 소생하는 하늘-RESCUE WINGS- (초반만 감상), 제로의 사역마, 허니와 크로버2(초반만 감상), 스카이 걸즈(OVA판), 고스트헌트(초반만 감상), 모레의 방향, 윈터 가든(이건...본 것도 같고...안 본 것도 같고...;)

2007년 : 노다메 칸타빌레, 극장판 작안의 샤나(이것도 봤는지 그냥 넘겼는지...), 포테마요(중반까지 감상), 스카이 걸즈(TV판. 초반만 감상), 제로의 사역마 ~쌍월의 기사~, 키미키스-pure rouge- (방영 중), 작안의 샤나2 (방영 중)

2008년 : 사후편지 (방영 중. 초반만 감상)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비수 2008.04.01 22: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뭐랄까..작화퀄러티 면에서 비교가 되는 것도 있지만 작품스타일 (작화 스타일이나, 이야기 전개 방식이)이 90년대 감수성을 느끼게 하는게 문제지 아닐가 해유...보면서 블랙잭 보고 있는 줄 알았심;;;

    쿄애니는 보면서 작화가 멋지긴 한데 쿄가 최고야라고 하는 건 모르겠심...풀 메탈 패닉은 좋았지만서두..
    에어는 나름 감동..그러나 스토리가 좀 불친절한 감이 있음
    카논..에어의 아류의 느낌?! 거기에 이야기가 산만해서 카논, 카논 그러지 않았으면 중간에 포기했을 지도..솔직히 마지막에 7~8화정도 몰아서 봤음;;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볼 땐 재미있게 봤지만 남는 건 없심..거기에 히라노가 왕창떠서 싫심!!
    럭키스타...개인적으로 하루히 보다 이게 더 괜찮다고 생각됨...
    클라나드...코토미 루트만 마음에 듬...마지막까지 보고서 이게 어디가 감동적이야?! 나기사의 매력을 모르겠어!! 입니다.
    쿄애니중 패닉1기만 빼고 디비디로 구워놓은게 하나도없네요ㅡOㅡ;;;
    클라나드가 코토미 이야기에서 보여준 매력을 그대로 보여주었다면 열심히 받아 모았겠지만 후반들어 텐션이 떨어져 탈락해 버렸심...

    뭐 한마디로 하면 본인은 쿄가 그리 좋은지 모르겠다?!라쥬?!

    개인적으론 매드하우스쪽이 취향에 맞아유...

    • Favicon of http://tach.ivyro.net/tt BlogIcon 하루나기™ 2008.04.02 19:51 Address Modify/Delete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전에도 그랬고...
      이번 클라나드랑 에어는 여러 면에서 비슷한 면이 많았죠.

      극장판과 TV판의 시기라든가 발매 시기라든가 등등.

      요약하면,
      에어도 그런 느낌이 있었지만 클라나드는 더욱 극장판과 TV판이 서로 부족한 부분을 보충해주는 느낌이에요.

      물론 극장에서 먼저 상영하고, TV방영 중에 DVD가 발매됐으니...
      애초에 극장에서 감상하는 사람은 게임 등을 통해 알고 있는 사람이겠고,

      전혀 모르고 있는 상태에서 감상했던 저로선,
      감동을 따지면 극장판에 손을 들어주고 싶고, 기법이라든가 참신함, 원작화 구현력 등을 따지면 쿄토에 손을 들어주고 싶네요.

      그러나, 역시 극장판에 녹아있는 감동은 TV판에선 거의 느끼지 못했어요. 오히려, 극장판을 좀더 재밌게 보려면 TV판을 중간 이상 봐둬야 했달까요?

      극장판을 본 게 TV판 감상엔 걸리적거려요. TV판을 본 게 극장판 볼 때 상당히 도움됐는데...

      아무래도 극장판은 인물 설정에서 생략된 게 너무 많아서...^^;

아니메 파라다이스 723회 방송 중,
극장판 클라나드 관련 부분 편집판.

최근 클라나드 극장판을 본 사람들이 혹평은 마지않고 있는데,
게임을 해본 사람이 극장판 안에 게임의 여러 이야기를 제대로 채우지 못했다라든가,
쿄토판을 보면서 작화가 이게 뭐냐라든가 하는 이야기들이 주류?

쿄토 애니메이션이 이미 TV판의 일반적인 퀄리티를 넘어서고 있음은 다른 다양한 사이트들이 인정하는 부분.
토에이, J.C.STAFF, BEE TRAIN, PRODUCTION I.G. 등 제작사마다 나름대로 개성이 있고 특징적인 게 있다.
제작사들이 다 쿄토처럼 그리고 만들고 하는 게 능사는 아니란 이야기.
(개인적으론 쿄토 작품들도 좋아하긴 하지만, J.C.STAFF의 화사하고 파스텔 느낌의 색감이랄까? 그 특유의 색감들 때문에 J.C.STAFF쪽 작품은 되도록 제작사만 보고 감상을 결정하는 편이긴 하다. ^^;)

물론 섬세한 표현과 화사한 색감 표현 등은 다른 제작사의 작품에서도 좀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개인적으론 쿄토 작품들은 에어 이후 카논, 하루히의 우울, 러키 스타 등 그 인물이 그 인물이란 느낌이 강하고,
그 배경이 그 배경인 것 같은 느낌도 든다. 그래서 하루히의 우울과 러키 스타는 한두 편 보고 접었다.

쿄토는 빨리 오리지널 작품이나 좀 만들어줬음 좋겠다. 딸랑 문토 두 편 내고 무소식이라니 ㅠ_ㅠ;



 


:: 참고 - J.C.STAFF의 작품들 중 내가 본 것들
1996년 : 우주전함 야마모토 요코...15화쯤까지 봤음.

1997년 : 슬레이어즈 시리즈, 폭렬시공 MAZE등 모두 안 봤음. -ㅁ-;

1998년 : 그 남자 그 여자의 사정, 마술사 오펜(초반만 감상)

2001년 : 아즈망가 대왕 단편

2002년 : 쪽빛보다 푸른, 아즈망가 대왕

2003년 : 나나카 6/17(초반만 감상),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건퍼레이드 마치~새로운 행군가~, 일기당천, R.O.D -THE TV, 진월담 월희(초반만 감상), 쪽빛보다 푸른~인연~, 마부라호

2004년 : 빛과 물의 다프네(초반만 감상), 선생님의 시간, 망각의 선율(아...에로의 선율이었던가? Orz), 쪽빛보다 푸른~춘하추동~(게임인가 팬디스크였나 그런건데, 관련 이미지만 접함)

2005년 : 스타십 오퍼레이터즈, 마호라바, 극상학생회, 러브리스(중반까지 감상), 허니와 크로버, 사모님은 마법 소녀, 작안의 샤나, 카린

2006년 : 소생하는 하늘-RESCUE WINGS- (초반만 감상), 제로의 사역마, 허니와 크로버2(초반만 감상), 스카이 걸즈(OVA판), 고스트헌트(초반만 감상), 모레의 방향, 윈터 가든(이건...본 것도 같고...안 본 것도 같고...;)

2007년 : 노다메 칸타빌레, 극장판 작안의 샤나(이것도 봤는지 그냥 넘겼는지...), 포테마요(중반까지 감상), 스카이 걸즈(TV판. 초반만 감상), 제로의 사역마 ~쌍월의 기사~, 키미키스-pure rouge- (방영 중), 작안의 샤나2 (방영 중)

2008년 : 사후편지 (방영 중. 초반만 감상)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アニメぱらだいす! #704  「電撃文庫ムービーフェスティバル」
(아니메 파라다이스! #704 중에서)

기억이 맞다면 4월이었던 것 같은데...
어쨌든 전격문고 무비 페스티벌 관련 영상.

극장판 명탐정 코난부터 나오긴 하지만...전격문고 무비 페스티벌 관련 작품은,
작안의 샤나, 키노의 여행, 이누카미의 세 작품이다.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アニメぱらだいす! #704  「電撃文庫ムービーフェスティバル」
(아니메 파라다이스! #704 중에서)

기억이 맞다면 4월이었던 것 같은데...
어쨌든 전격문고 무비 페스티벌 관련 영상.

극장판 명탐정 코난부터 나오긴 하지만...전격문고 무비 페스티벌 관련 작품은,
작안의 샤나, 키노의 여행, 이누카미의 세 작품이다.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アニメぱらだいす! #704 「Animelo Summer Live 2007 Generation-A 特集」
(아니메 파라다이스! #704 중에서)

기자 회견 영상 부분만 편집한 것.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アニメぱらだいす! #704 「Animelo Summer Live 2007 Generation-A 特集」
(아니메 파라다이스! #704 중에서)

기자 회견 영상 부분만 편집한 것.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