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적인 기사 제목이지만 읽어볼 가치는 있는 것 같아 올려봅니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9389

내용을 요약하면 인정할 것인 인정하고, 문제가 있는 것은 알리자...는 게 아닐까요?
저도 아이폰은 끌리긴 하지만 국산폰이 손에도 잘 익고...
그다지 스마트폰을 꼭 써야만 하는 필요성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되도록이면 저렴한 가격에 좋은 성능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싶은데,
그게 요즘엔 스마트폰들이 많다는 거...겠죠.

저 역시도 기사 본문에 나왔던 배터리 폭발이라든가 하는 기사를 스크랩해서
홈페이지에 일부러 올려두기도 했었지만,
삼성은 항상 좀 너무한다는 느낌이 들어요.
기기가 좋고, 국내 소비자들이 원하서 많은 사람들이 써주고,
문제나 개선점을 피드백해주면 이를 반영하고...
이렇게만 꾸준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도 충분히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시장에서도 좋은 이미지로 잘 할 것 같은데...
그저 아무 것도 모르는 한 소비자의 희망사항이려나요...


이 기사를 쓴 분도 꽤 용기를 내어 작정하고 쓴 기분마저 듭니다만,
읽으시는 분들도 받아들일 수 있는 것만 받아들이고.
흘려 넘겨버릴 건 넘겨버리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나마 아이폰 덕분에 국내 단말기들이 스펙 다운되는 일은 적어졌지만,
아직도 국내 시장은 찬밥인 것 같은 느낌이에요.
(시장 규모가 턱없이 작으니 당연한 건가?)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소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6/09/zdnet20100609113006.htm

KT의 공지 ::
http://www.show.co.kr/index.asp?code=P000000&jurl=http%3A//www.show.co.kr/notice/notice_view.asp%3Fseq%3D153

 

 

9일부터 가격 인하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16기가는 682,000원
32기가는 814,000원

 

16기가를 4만5천원짜리 요금제로 24개월 사용시 기존 11,000원에서 5,500원으로 단말기 할부금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군요.

4만5천원에서 부가세 10%가 붙으면 49,500원에 할부금 5,500원 합하면 55,000원이네요.

아이폰 3GS 16기가의 가격이 60만원대로 떨어졌으니

 

SKT의 최신 스마트폰들 가격도 함께 눈여겨보시면 재밌을 것 같습니다. ^^;
(그래도 생각보다 가격이 내려가진 않아서...16기가 정도면 공짜폰이 충분할 거라 생각했는데...)


+ 덧말 :

8일 아이폰4가 출시되면 9일부터 아이폰4가 출시될 때까지 가격을 인하하겠다는 건데,
좀 이해가 안되는 게...KT의 공지를 보면 자발적인 가격 인하라고 돼 있어요.

월마트 반값 3GS 판매 기사(5월 25일쯤?)가 났을 때만해도 KT에선 애플에서 가격 정책을 주는 거라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거라고 했었고, 이미 어제 3GS의 업그레이드 8기가 모델은 99달러에 팔겠다고 다 나온건데 말이에요. ~_~;;;

 

여하튼 가장 속이 쓰릴 분들은 6월에 아이폰 개통하신 분들이실 것 같네요. 14일 이내라고 해도 쉽게 개통 철회도 안될 것 같은데...T^T;; (저도 하고 싶지만 7월말이면...제 폰이 번호이동도 안되는 기간이라...T^T)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소니 넥스 예약 판매로 시끌시끌한 오후인데,
오전엔 애플의 아이폰4 (아이폰 4G 등으로 불렸으나 3G망을 사용하게 된 관계로 아이폰4로 명명했단다.)가
세계인의 무한 관심을 받으며 공개됐다.

신비주의를 고수하던 애플이 계속된 유출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는데,
오늘 공개된 아이폰4는 유출된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업그레이드된 운영체제 iOS4도 엄청났고,
기기 성능도 엄청났다.

제한적으로나마 멀티태스킹을 지원하고, 해상도가 커졌으며,
얇고 무겁지만 오래 쓸 수 있는...그런 제품이다.

더 놀라운 건 가격이 작년 3GS와 동일한 199달러!!

아이폰4 두 대를 사서, 와이파이를 통해 공짜로 영상 채팅을 할 수도 있다.
(영상 통화나 영상 채팅이나...암튼 이거 너무 맘에든다!!)



KT에선 7월에 출시 예정이다. 아이폰4의 7월 출시 국가로 한국이 포함돼 있으니...
앞으로 참 재밌어 질 것 같다.


삼성이 경쟁해보자며 함께 발표한 갤럭시S...국내에서도 비상한 관심을 모으는 제품이지만,
막상 아이폰4가 뚜껑을 열고 나니 얼마나 버틸까 싶은 생각이 든다.
물론 국산 휴대전화의 장점은 분명히 있다. 특히 국내 단말기의 중요 조건인 지상파DMB는 분명 장점이겠지.
199달러에 발표한 아이폰4는 KT가 어떤 요금제로 어떤 가격에 판매할지 모르겠지만,
KT가 3GS를 들여올 때의 3GS의 가격과 같으니 현재보다 비싼 가격이라면 욕을 되로 먹을 수도 있다.
(문제는...그렇게 판매를 하더라도 열기가 쉽게 꺾이진 않겠지만 말이다. -_-;;)


:: 단말기 출고가 ::
HTC 디자이어 - 899,800원
노키아 X6 - 595,000원
스카이 시리우스 - 899,800원
LG 안드로원 - 616,000원
삼성 갤럭시A - 899,800원

아이폰 3GS는 약 95만원(32기가 모델)


:: 6월 8일 현재 할부원금 : 실구매가 (4만5천원 요금제 약정 / 할부지원 / 신규 가입의 경우) ::
모토로라 모토로이 - 501,600원 : 공짜폰
삼성 옴니아2 - 668,800원 : 160,000원
삼성 쇼옴니아 - 800,000원 : 250,000원
HTC 디자이어 - 778,800원 : 270,000원
삼성 갤럭시A - 778,800원 : 270,000원
펜텍 시리우스 - 778,800원 : 270,000원
HTC HD2 - 818,800원 : 310,000원
애플 아이폰 3GS 16GB - 814,000원 : 264,000원
애플 아이폰 3GS 32GB - 946,000원 : 396,000원


저렇게 쓰면 모르는 사람은 모르겠지만,
실구매가를 24개월로 나눠서 단말기 할부금을 낸다고 하면 편할 것 같다.
물론 할부 이자를 포함하지 않았으니 약5만원 정도 더해야 맞지만 ^^;

할부이자를 포함하면 디자이어나 갤럭시A, 시리우스는 약13,000원의 단말기값과
4만5천원 요금제의 요금 5만원(45,000원+부가가치세 10%=49,500원)을 내면 된다.

24개월동안 6만3천원을 낸다는 말이다. (최소한 그만큼...더 쓰면 더 내야지...)


상식적으로 아이폰 3GS의 946,000원은 199달러에 팔 때 가격인데,
아이폰4가 설마하니 100만원을 넘기진 않겠지.
현재 미국에선 2년 약정시 단말기 가격이 99달러로 반값 행사 중인데, 우리나라야 뭐...;;

아이폰4를 2년 약정한 경우 16기가는 199달러, 32기가는 299달러인데,
3GS 32기가랑 아이폰4 16기가가 같은 가격인 셈이다. (국내에서 가격을 낮춰버리지 않는다면...)


아이폰처럼 6개월 넘도록 가격 안 떨구고 계속 판매한 것도 참 보기드문데,
아이폰4를 현재의 3GS보다 높은 가격에 판매하면서 3GS의 가격을 유지하려고 한다면...
아무리 비싸도 개통하고 보는 신자들이 아닌 이상 비난을 면치 힘들 거라고 본다.


앞으로 한 달, SKT와 KT가 어떤 식으로 아이폰4 대기 수요를 차지할지도 재밌지만,
LG의 움직임도 관심이 간다. 대체 어떤 식으로 변해갈까?

(옴니아2는 곧 공짜폰이 되겠지? 갤럭시A는 그리 쉽게 가격을 확 떨구진 못할 것 같고...
시리우스도 시리우스 알파와 함께 적당한 가격 차이를 유지하는 선에서 가격 형성할 것 같은데,
SKT에서 아이폰4의 대기 수요를 붙잡기 위한 방법은...
다양한 스마트폰 라인업을 무기로 보조금 지급밖에 없지 않을까?

조만간 올인원45 요금제 사용시 시리우스, 갤럭시A, 디자이어 공짜~~~!!!
를 내건 쇼핑몰/대리점들이 판을 칠지도 모를 일이다. 어쨌든 이런 치열한 경쟁, 소비자로선 반갑기 그지없다!!)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