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16 아이폰, 지금 사는 게 득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6월은 그냥 보내는 편이 나을 것 같단 생각.

KT에서 얼마 전 약관 신고를 마치고 새로운 요금제(아이폰4를 염두에 뒀겠지만;;)를 만들었다.
이름하여 '아이폰 평생 요금제'였던가?

최근 이통사 요금제는 최장 36개월 요금할인 무약정 프로그램이 대세다.
KT의 스마트스폰서가 그렇고, SKT의 스페셜 요금 할인 제도가 그렇다.
(SKT의 스페셜 할인은 최대 36개월까지 단계적으로 요금을 할인해주면서 기기할부지원도 가능한 프로그램인데,
막상 스마트폰 실구매가를 보면 KT의 스마트스폰서랑 별반 차이가 없어 보인다.)

어제 통합LGT가 시장 파괴적인 요금제를 선보였다.
휴대전화와 인터넷전화, 유선 인터넷, 인터넷TV를 묶는 '요(yo)' 요금제가 그것.
선택한 서비스와 약정 금액을 정하면 그 2배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인데,

쉬운 예로,
유선인터넷 2만원, 인터넷TV 1만원, 인터넷전화(기본료 2천원..그냥 없다치자),
휴대전화 2대 요금이 6만원 정도라면 모두 합해서 9만원 정도가 나온다.
약정 금액을 9만원으로 설정하면 휴대전화의 경우 약 12만원어치를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물론 이런 경우 6만원선에서 약정을 잡는 게 맞겠지만...)


이것이 LGT에서 새롭게 선보인 가구당 통합요금제 '요(yo)'이다.


유무선 통합요금제인 '오즈070'은 KT의 '쿡앤쇼'처럼 와이파이가 가능한 곳에선 인터넷전화로 활용할 수 있는
요금제로 하반기 FMC지원 단말기를 20여 종 출시할 계획이란다.
(KT의 경우 그다지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지 못했지만-특히 쇼옴니아의 참패-, 엘지의 경우 이미 070인터넷 전화가 상당한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고, SKT나 KT에 비해 저렴한 요금은 큰 매리트가 있으니...
이를 더 낮춘 오즈070요금제는 기존 가입자들에게도 좋은 선택 사항이 될 것 같다.


이러한 요즘 이통업계 상황을 고려한다면,
지금 당장 아이폰3GS를 구입하려고 매장으로 달려갈 필요는 없어 보인다.

대부분은 아이폰4를 기다리고 있는데다 KT의 아이폰 평생 사랑 요금제도 아이폰4 출시일에 맞춰 나올지
알 수 없으므로...적어도 6월 마지막주까진 두고보는 게 현명할 것 같다.
굳이 7월이라고 하지 않은 건, 아무래도 전반기 마지막 주엔 실적 맞추기 등 여러 변수가 있고,
월드컵 16강 진출 여부가 가려지기도 하니...월말 특수도 기대해볼 수 있기 때문.


최근 아이폰 기존 구매자들이 가격 인하로 울상이라던데,
이미 예정된 일들이었고, 5월부터 미국의 아이폰 떨이 판매에 대한 기사도 났던 상황에서
최소한 아이폰4 제품 발표까진 기다려봤어야 하는 게 아니었나 생각해 본다.



피처폰이든 스마트폰이든 모르면 당하고 알면 최소한 불이익을 덜 당한다는 게 내 생각이다.
말들이 어렵고 복잡하고...그런 것까지 알아야하나 싶은 건 보험과 마찬가지란 생각이고,
알아야 최소한 불이익을 덜 당하는 거지,
모르면 뒤늦게 뒤통수를 맞았다는 둥 손해봤다는둥 하는 말만 하게 늘어놓고 있는 자신을 볼 뿐이다.


무조건 기다리라는 건 아니지만...적당한 타이밍을 찾아서 합리적인 구매를 했음 싶다.
6월말쯤 나이지리아 전까지 기다려보고...7월 KT의 아이폰4 출시를 보고...
최소한 두 번의 큼직한 사건이 있으니 지금 아이폰3GS를 생각하고 있다면 조금만 참자.

요즘 가입비 면제, 채권료 면제, 유심 면제는 기본이고,
보조배터리, 케이스, 보호필름, 케이블이나 젠더 혹은 iDMB 지급이 기본 사은품인데...
끝물엔 iDMB에 케이스랑 젠더, 보호필름 정도까지 제공되지 않을까?! ^^;;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