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야 워낙 흔하니 그다지 말하지 않아도 다들 잘 아실 것 같네요. ^^
(SKT에서 150만 대 이상 팔렸다죠?)
갤럭시탭은 어제 코엑스 삼성에서 체험해봤는데, 검색 속도나 이런저런 모습들은 확실히 화면이 커서 시원시원하고 생각보다 빠르더군요. ^^a
책이라든가 영상 재생 같은 건 못해봤지만, 갤럭시S보다 못하진 않으리란 생각이구요.

문제는 항상 가격이잖아요.
오늘 오전에 SKT 온라인 공식대리점 **란 곳에서 문자가 왔는데,
갤럭시탭 일반판매 실시라며 확인해 보라네요. 그래서 넷북을 켜고 확인해 보니...
기사로 봐서 대충 알고는 있었지만, 실제로 가격이...재밌네요. ^^ㅋ

갤럭시S의 할부원금은 83만원대,
갤럭시탭의 할부원금은 72만원대...

어차피 스페셜할인은 SKT에서 특정요금제를 사용하면서 신청만 하면 할인해주는 거라서
단말기 구매시 가장 중요하게 보아야할 부분은 할부원금이거든요.
갤럭시탭은 2년 약정 위약금 200,000원이 설정돼 있긴 하지만요. (이게 해당기기의 보조금인 셈이죠. ^^;)


5만5천원 요금제 가입했을 경우 매달 지불해야 할 금액은...
갤럭시탭(2년약정) : 61,500원 (729,000 / 36개월할부 적용시)
갤럭시S(2년 할부지원) : 70,000원 (838,600 / 24개월할부 적용시)

4만원 남짓의 할부이자는 계산하지 않았으니 실제론 금액이 조금 더 나올테죠. ^^

갤럭시탭 24개월 사용시 총 1,476,000원 + 잔여할부금 243,000원 = 1,719,000원
갤릭시S 24개월 사용시 총 1,680,000원


할부원금이 분명 10만원가량 더 저렴한데도 24개월만 사용한다고 가정하면 이런 차이가 나는 이유는
스페셜할인제도와 36개월 할부라는 잔머리(?)로 현혹하는 거랄까요?
휴대전화 구입하면서 이런 거 계산기 눌러보며 구매하진 않잖아요, 보통 ^^;
드러나는 숫자만으로 쉽게 판단하게 되기도 하고.


36개월 사용할 경우로 생각해봐도
갤럭시탭 61,500원 x 36 = 2,214,000원
갤럭시S 1,680,000원(24개월) + (60.500-19.250=41,250원 x 12개월= 495,000원) = 2,175,000원


결국 할부원금을 보면 갤럭시탭에 더 많은 보조금이 지급된 건 사실이지만,
SKT에서 올인원55 이상의 요금제를 사용할 경우에만 데이터 무제한 등의 혜택을 주겠다고 제한한
이유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겠네요.
한 언론 기사에서 인터뷰한 기사를 보면, 더 많은 보조금을 투입하더라도 장기적으로 정액형 요금제를 유지할 경우 이익이 된다고 말한 이유도 알 수 있겠어요.


구매는 분명 구매자의 선택이고 결정이지만,
업체나 언론의 광고에 현혹되어 버리고 뒤늦게 알았다고 해도...보통은 소비자 과실이기에,
단지 단말기 할부금 천원이란 말에 현혹되지 마시고, 꼼꼼하게 확인해보는 것이...좋겠죠?
(요즘엔 소비자가 스스로 꼼꼼하게 따지는 시대니까요. ^^;;)


두 기기를 모두 사용할 분도 물론 있겠지만,
둘 중 하나를 쓰고 싶다면 여러분의 선택은?!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극적인 기사 제목이지만 읽어볼 가치는 있는 것 같아 올려봅니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9389

내용을 요약하면 인정할 것인 인정하고, 문제가 있는 것은 알리자...는 게 아닐까요?
저도 아이폰은 끌리긴 하지만 국산폰이 손에도 잘 익고...
그다지 스마트폰을 꼭 써야만 하는 필요성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되도록이면 저렴한 가격에 좋은 성능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싶은데,
그게 요즘엔 스마트폰들이 많다는 거...겠죠.

저 역시도 기사 본문에 나왔던 배터리 폭발이라든가 하는 기사를 스크랩해서
홈페이지에 일부러 올려두기도 했었지만,
삼성은 항상 좀 너무한다는 느낌이 들어요.
기기가 좋고, 국내 소비자들이 원하서 많은 사람들이 써주고,
문제나 개선점을 피드백해주면 이를 반영하고...
이렇게만 꾸준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도 충분히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시장에서도 좋은 이미지로 잘 할 것 같은데...
그저 아무 것도 모르는 한 소비자의 희망사항이려나요...


이 기사를 쓴 분도 꽤 용기를 내어 작정하고 쓴 기분마저 듭니다만,
읽으시는 분들도 받아들일 수 있는 것만 받아들이고.
흘려 넘겨버릴 건 넘겨버리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나마 아이폰 덕분에 국내 단말기들이 스펙 다운되는 일은 적어졌지만,
아직도 국내 시장은 찬밥인 것 같은 느낌이에요.
(시장 규모가 턱없이 작으니 당연한 건가?)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KT의 2G망 관련 뉴스들 ::
http://news.search.naver.com/search.naver?ie=utf8&se=0&mobile=0&tx=&where=news&query=KT+2G&sm=tab_tmr&frm=mr



KT가 3G에 올인했다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고,
내년 하반기부터 2G 서비스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신규 가입자에게 받아온 것도 논란거리가 되었었다.

왜 2G사용자는 이래저래 불이익을 당해야만 할까?

01x 번호 사용자들은 상당히 오랜 시간 번호를 바꾸지 않고 유지한 사람들이다.
정부가 망포화를 우려해서...망효율성을 앞세워서 010으로 통합을 하느니 마느니 했고,
이에 혼란을 겪은 것은 다름 아닌 사용자들이다.
정부 믿고 애지중지하던 번호를 바꿨더니 이제와서는 시장에 맡기겠다는둥
좀더 기다렸다가 의견을 수렴하자는둥 웃기지도 않는다.


망이 국가 것이든 통신사 것이든 그건 내 알바가 아니니 모르겠다.
그러나 그 번호를 받아 수년간 써오면서 가치를 부여하고 키워온 곤 사용자다.
사용자가 많은 돈을 내가며 유지해온 번호의 가치를 왜 통신사나 국가가 뺏았으려고만 하는지 알 수가 없다.
그렇게 가치를 부여하고 돈을 들여가며 유지해온 사용자가 차별을 받아야만 하는 걸까?


01x 번호를 쓰는 사람은 단말기가 고장나면 방법이 없다.
사용 가능한 단말기가 극소수인데다 그마저도 단종시켜버리니 말이다.
전문적인 지식은 없는 일개 블로거인 내가 하는 말이니 그냥 웃고 넘기면 될 일이지만,
01x 번호를 유지하면서 최신 단말기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걸까?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01x 번호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겐 010으로 바꾸었을 때를 대비해서 정해진 번호가 있다.
대리점에서 쉽게 알려주니 궁금하면 물어보자.
번호가 011이고 9500번 이상이라면 9가 8로 바뀐다거나 하는 식이다.
어차피 고유 번호가 있고, 01x로 걸어도 010으로 변경해주고 표시해줄 수 있는 기술이 있는데,
최신 단말기를 01x 번호 사용자들이 이용 못하고 차별받아야만 할 이유가 있을까?
(물론 이러한 서비스로 자사로의 번호이동을 노린 KT의 서비스이긴 하다.)


얼마 전 듀퐁폰을 구입했다.
번호를 입력(당연히 010)하니 원번호(?)로 017이 출력되더라.
최근 LG에서도 선보이고 있는 휴대폰&인터넷전화 단말기도 마찬가지라 생각하는데,
결국 한 휴대전화에 두 번호를 넣을 수 있다면 그냥 지금의 01x 번호와 010 번호를 다 쓰게하면 안 되나?



지금의 01x 사용자들이 얼마나 보상 같은 것을 바라고 있는지 모르겠다.
내 생각은 그렇다.
보상 따위 안해줘도 그만이고, 남들처럼 돈을 적게 들면서 최신 단말기를 입맛에 맞게 선택하고 싶다.
내가 지금껏 유지해온 내 번호의 가치는 쉽게 경중을 따질 수 없다.

단순히 돈으로 계산해볼까?
단말기를 통신사 지원처럼 24개월에 한번씩 교체한다...이런 건 계산에 넣지 말자.
한 달에 4만원 사용했다고 치면 1년에 48만원, 10년이면 480만원이다.
내가 매달 4만원씩 통신사에 돈을 줘가며 유지해온 내 번호란 말이다.

인터넷 도메인을 돈으로 사고 팔고 하던 때가 있었다. (물론 지금도 전문업체를 통해 하고 있지만;;)
지금도 도메인을 먼저 사들이고 적당히 유지하다가 팔기도 하는데,
도메인 유지비와 함께 도메인의 가치를 더해서 판매 가격이 나오는 거 아닐까?
(물론 이게 적당한 비유가 될지 모르겠지만...;;)
지금 내가 돈을 내가며 유지한 내 번호와 그 가치를...힘의 논리로 어떻게든 없애려하고 있다.


참 슬픈 현실이다. 내가 무슨 죄인도 아니고...



여담인데, 요즘 갤럭시S의 대기록 어쩌구 하면서 승승장구를 하고 있다.
작년 옴니아2 때의 삼성 마케팅 전략을 기억하는 사람 있는지 모르겠다.
아이폰 3GS의 출시와 함께 가격 인하로 욕을 들어먹던 삼성이 당시 10여 개의 항목을 표로 두고
아이폰과 비교하며...이런 거 안되면 스마트폰 아니라던 그 광고 말이다.

손톱으로 터치가 안되면 그거 스마트폰 아니잖아요~라든가
플래쉬(카메라 플래쉬를 말한다.)가 없으면 그거 스마트폰 아니잖아요~라든가...

이 마케팅을 보며 욕하던 사람도 많았지만, 역시 한국적인 스마트폰이 좋지 하면서 옴니아2를 샀던 사람들...
이제 삼성의 언론플레이와 애국심 마케팅을 조금 아셨으려나?!

7월 30일 출시하겠다는 아이폰4...갤럭시S는 출시 한 달인데 과연 얼마나 가격을 내려주려나?!
그리고 어떤 마케팅을 펼쳐 주려나?!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