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제대로 비율 맞춰서 인코딩...-ㅁ-v

JYONGRI...굳이 읽으면 죵리, 일본어로 적힌 걸 읽으면 죤리 (죤그리 아니죠. 죤리 맞습니다. 쫑구리? 퍽!)
ジョンリ 이렇게 쓴다. 물론 일본 사람들을 위해 적은 거고, 정식으론 'JYONGRI'가 맞다.


최근 메인과 함께 맘에 들어서(사실 프로필 이미지에 끌린 거면서 -_-) 입수한 PV.
보고 나선...사진빨은 무서운 거구나를 새삼 느꼈;;

우선 어린 나이에 싱어송 라이터라는 점이 가장 끌렸다.
YUI도 그랬고, 타이나카 사치도 그랬고...난 싱어송 라이터가 좋다.

예전에 아츠미 사오리도 참 좋아했지만 활동이 뜸해서...길거리 공연에 매진하고 있나?


참고로, 죵리는 89년생으로 이제 스물이다. 하아...=ㅁ=;
조금만 입체적인 외모였으면...하는 아쉬움이 없지 않지만, 앞으로도 관심을 가져볼 생각이다. ^^;

[J][08.06.04] Unchanging Love~君がいれば~/JYONGRI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mp4포맷 테스트 겸...
PSP용 영상 변환 테스트 겸...


뭐...잘되면 좋고 (...)

[Z][08.04.09] 愛は暗闇の中で/ZARD (h264 AAC).mp4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히라노 아야를 자주 업데이트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뭐...다른 이유 있을까?
쉽게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누가 좋아하든 싫어하든 상관없이...
현지에선 아야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거다.
아님, 좋아하도록 알리고픈 사람이 많은 것이거나..-ㅁ-;

[08.04.23] TVA 「二十面相の娘」 ED|Unnamed world/平野綾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벡 XEBEC의 위험한(?) 작품, 카노콘의 엔딩 테마 영상.

사카키바라 유이는 좋은데 의외로 국내에선 그다지 큰 인기를 얻고 있진 못한 느낌.
뭐...작품 하나 잘 따내서 잘 어필하면 확~뜰지도...(계기가 문제인가?!)

[08.04.23] TVA 「かのこん」 ED|恋の炎/榊原ゆい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PS2판 키미아루 오프닝 테마.
KOTOKO가 불렀음.

PS2나 애니메이션이나 캐릭터 작화가 비슷비슷한 것이, 애니메이션을 잘 만들었단 이야기?!!


PS2 「君が主で執事が俺で~お仕え日記~」 OP|常識!バトラー行進曲/KOTOKO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x264가 먹을 때가 있고, 꼬일 때가 있고, 아예 거부할 때가 있음.
wmv도 마찬가지.

왜?!

[08.04.23] TVA 「かのこん」 OP|PHOSPHOR/宮崎羽衣 (DVD 704x396 x264 Vorbis).mkv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에서 mkv도 되든가?
mkv가 문제인게 아니라 264계열이 먹나 그게 문제.

전엔 안됐었는데...-ㅁ-;

[M][08.02.06] COSMIC LOVE/水樹奈々 (TVA「ロザリオとバンパイア」OP&NDS版「ロザリオとバンパイア 七夕のミス陽海学園」OP) [640x480 H264]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I.V.

MULTI-M/VIDEO 2008. 4. 3. 22:59 |
3월 28일 WOWOW에서 실황 중계 생방송으로 했던 것...중에서 I.V. 만 살짝 뽑아봤다.

X JAPAN 攻撃再開 2008 I.V. ~破滅に向かって~/~破壊の夜~ [2008.03.28@Tokyo Dome]
엑스 재팬 공격개시 2008 I.V. ~파멸을 향해서~ ~파괴의 밤~ (도쿄돔)

그러나...티스토리의 용량 덕분에...맘 먹고 인코딩했다가 2메가 넘어가는 센스!!
또 편집 (...)


그냥 적당히 감상하자.



WOWOW에서 또 방송한다는 것 같던데...보고 싶을 땐 그걸 보자.
물론...누군가는 즐거운 마음으로 어딘가에 방영분을 공개했을지도 모를 일.
나한테는 묻지 말 것. ㅡ3-;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2회 성우 시상식 영상 (Anime-TV #389회 방송 특집)

시상자가 어떻다거나 하면서 말들이 많지만,
역시 따로 사족을 붙이진 않겠다.

시상식을 두고,
자신의 기준을 들이대며 '이건 아니다.' 라고 평가할 정도로
내가 성우에 대해 잘 아는 것도 아니고.

느낌? 별다른 것은 없다.
이 사람보단 저 사람이 어울린다거나...그런 것도 없다.
어쨌든 열심히 활동한 사람들 아닌가?




여기 있는 거, 국내 사이트나 블로그 같은 곳으로 이동/유포 같은 건 삼가자.
전적으로 주인장과 극소수 지인을 위한 것이지,
불특정 다수에게 마구 유포해서 남의 권리를 홍보 수단이라든가 하는 쪽으로 도용할 생각도 없고 (...)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