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일렉 서비스센터는 다양한 제품의 지원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특히 아이폰은 대표적이랄까?

코원 제품의 경우 서울 시내에도 많은 A/S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곳으론 강남 직영과 도봉 센터라고 할 수 있을 듯.

특히 도봉 A/S 센터의 친절함은 이미 커뮤니티에서도 정평이 나 있다.


요즘처럼 추운 날씨는 가전 제품에겐 좋지 않은 조건이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가전 제품 배터리는 날씨가 추우면 빨리 방전되기도 하고,
기기 성능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는데,
소니 WX1 설명서를 읽어보면, 영하의 날씨에서 촬영할 경우 본체를 가슴에 품든가 해서 조금이라도
따뜻하게 만든 후 사용하든가 배터리를 제거하여 따로 따뜻하게 보관했다가 사용할 때 결합하여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이건 비단 디카만의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여하튼 본론으로 들어가서, 겨울을 대비하기 위해서이기도 했지만 곧 A/S 무상 수리 기간이 끝나가기에
점검도 받을 겸 배터리 교환을 위해 V5를 들고 도봉 센터를 방문했다.
아침부터 대기하는 사람 많더라. (아이폰 고객들이 서너 분 있었던듯;;)
바로 접수하고 5분쯤 기다리니 내 차례!!
기사분께서 배터리 사용에 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주셨다.
또 사용하면서 살짝 신경 쓰였던 것들을 이야기했는데, 내가 좀 꼼꼼해서 그런 것 같다며...전혀 이상이 아니란다.
(하긴 내가 좀...제품을 꼼꼼하게 쓰긴 한다. ㅡ3-a)

배터리는 기왕 뜯었고, 여기까지 오셨는데 그냥 보내긴 미안하다며 새 배터리로 교환!!
역시 코원 A/S는 도봉이 진리다. ㅜ_ㅜ
배터리만 교체해도 새 제품 아닐까?! 코원 배터리는 상당히 오래 사용 가능한 걸로 유명하기 때문에
1년도 안된 배터리라 해도 사용에 별 문제가 없긴 하지만, 이번 배터리 교체로 앞으로 더욱 오랜 사용이 가능할테니 참 고마운 조치다.


요즘은 중고 거래가 대세이고, 임자만 잘 만나면 새제품과 동급의 중고 제품을 만나기도 하지만,
아무리 새제품급 중고라 해도 배터리는 어찌할 수 없는 거 아닐까?

오늘 친절한 기사분의 친절한 A/S를 받고 나니 일주일을 친절하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코원 A/S는 역시 도봉 센터가 진리란 사실을 다시금 상기해본다. ^^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D2 상세 이미지 (주소를 복사해서 붙여넣기. ^^;;)
http://www.enuri.com/view/Detailmulti.jsp?modelno=933386&fb=1&cate=02120204&porder=0&key=popular DESC&factory=&search=NO&m_price=&spec=&sel_spec=&pagesize=20&page=1&keyword=&orgkeyword=&logkeyword=&spec_name=&from=mp3


:: 민트패드 상세 이미지 (역시 클릭하지 말고 복사해서 붙여넣기. ^^;;)
http://www.enuri.com/view/Detailmulti.jsp?modelno=1690791&fb=1&porder=1
--------------------------------
민트패드는 휴대용 멀티미디어 포스트잇...이란 쪽이 어울리는 기기.
미니PMP랑 닌텐도DS랑 포스트잇을 합쳐 놓은 것 같은 메모 기기다.

닌텐도처럼 위피 접속이 가능하고, 130만 화소의 CMOS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으며,
기본 용량은 4기가에 마이크로 SD카드를 외장으로 지원하네.

MP3기능, 이미지 뷰어 기능, 텍스트 뷰어 기능, 동영상 기능, 사전 기능(추가 예정이라더군요.) 등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각 기능을 쓰면서 메모를 할 수 있도록 돼 있는
메모 특화 기기라는 컨셉이야. 오호~~좋아좋아!!

다만, 작년말에 발매한 후 꾸준히 펌업을 해오고는 있지만 아직 여러 버그들이 많아서
사용자들에겐 20만원 주고 사용하는 테스터들...이란 걸로 통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싼 장난감, 신선한 놀이기구 등등 좋은 평도 많은 편.
디자인도 깔끔하니 이쁘다는 평이고,
다른 건 몰라도 음감은 여타 유명기기들과 비교해도 손색없을 정도라는 게 일반적인 평이야.

아무래도 글쓰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정말 신선한 제품이 아닐까?
그래서 나도 있었으면 좋겠다 싶은 거. ^^;;



코원 D2는 출시 2년도 넘었던가? 아직도 없어서 못 구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의 베스트 미니PMP라고 할 수 있지.
코원 제품의 가장 매력적이라는 괴물 배터리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SD카드 지원으로 16기가 외장 메모리 장착 가능한 점은 상당한 매리트라고 할 수 있고.
가장 적은 용량의 제품을 사면 되니까.
(요즘 나오는 기기들도 외장 메모리를 지원하는 모델은 아주 적으니까.)

음감은 다소의 평이 갈리지만 대체적으로 코원 음감이 참 좋다는 평이 많고,
지금 제품들에 비하면 액정 크기가 큰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두께가 얇은 것도 아니지만
동영상을 못 볼 정도의 크기는 아니라는 평이 대부분이고,

DMB지원 제품의 경우 이어폰 내장 안테나를 사용하지만 휴대폰에 비하면 뭐 같다는 열악한 수신률...
물론 DMB를 지원하지 않는 모델을 써도 상관은 없는데,
DMB지원 모델은 2기가~16기가, DMB 미지원 모델은 2기가 단종이라 4기가~16기가더라구.
DMB2기가랑 그냥 D2 4기가는 가격 차이가 많진 않은데...아쉬울 땐 DMB지원 모델이 좋다더라구.


암튼 그걸 떠나서 D2가 지금까지 나와 있는 여러 모델 중에선 내가 원하는 기능들이 충실하게 있더라구.
디자인은 둘째치고, 두께만 좀 얇았으면 좋았겠지만...^^;;

D2를 중고로라도 사볼까 싶어서 중고 사이트에 가입을 했는데,
현재 중고 시세는 DMB 미지원 모델이라고 해도 8만원에서 10만원선에 거래를 하는 것 같더군.
보통 6개월에서 1년 정도는 사용했을 모델인데도 중고 시세가 높은 이유는 역시 인기 탓이겠지.
(사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아직도 많더라구. Orz)


민트패드는 지금도 갖고 싶은 매력적인 제품이고,
D2는 꼭 이게 아니더라도 그냥 작고 휴대하기 편한 모델 하나 있었음 싶긴 한데...결정적으로...

갖고 싶은데~~~~~!!!


돈이 없다!! ㅠ_ㅠ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