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Xamd Mark

Xamd Mark

작품명 :: 망념의 자무드(잠드) 亡念のザムド Xam'd: Lost Memories
제작사 :: BONES 본즈
판매 :: SONY PlayStation Store (26부작 / 회당 400엔 (SD판 300엔)
감독 :: 미야지 마사유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감독조수/'현란무답제', '에우레카 세븐' 연출)
음악 :: 오시마 미치루
        (2006년 '강철의 연금술사'로 애니메이션 오브 더 이어 음악상 수상)

PS(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 이하 PS)를 통해 PS3, PSP로 구매, 다운해서 볼 수 있었던 실험적인 판매 방식을 도입했던 작품. 물론 본즈라는 걸출한 회사의 신작이란 대어를 엮지 않고선 힘들지 않았을까 싶긴 하다.
아쉽게도 국내 판매는 이루어지지 않았고, 북미 PS와 일본 PS에서 판매했다.

작품은 감독의 연출했던 작품들(현란무답(도)제 마즈 데이브레이크, 오버맨 킹게이나,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과 엇비슷한데 이는 캐릭터 디자인 쿠라시마 아유미(라제폰 다원변주곡, 현란무답제 마즈 데이브레이크,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오란고교 호스트부 작화감독)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Xamd Main Title

Xamd Main Title

일단 본즈의 작품이 가지는 뚜렷한 테마는 휴머니즘이라 생각한다.
이건 스스로 예전부터 생각하고 있던 건데,

라제폰에서 어리버리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이 '어어~~어어~~' 노래하듯 흐느끼며 보여준 것도 결국 공존과 사랑이었고,

스크랩드 프린세스에서 중세 마법 판타지인척 하다가 미래 하이테크놀로지를 접목시켜주신 센스 속에서도 결국 공존과 사랑으로 마무리를 해주셨고,

강철의 연금술사에서 '등가교환의 법칙'을 그렇게나 외치시더니 결국엔 여러 종류의 사랑과 그 방법들을 보여주셨고,

현란무답제 마즈 데이브레이크에선 권력자의 암수를 비판하며 오히려 해적들이 더욱 인간미 넘친다고 꼬집어주시면서 청춘남녀의 애정 행각을 표현해주시고,

쿠라우 팬텀 메모리 역시 평범하지 않은 능력자가 평범하고 살고자 하는 노력, 결국 모두 같은 인간이니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고 받아들이면 공존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던져주셨다.

이뿐인가? 에우레카 세븐은...강철의 인기를 등에 업고 제작한 또 한번의 장편(4쿨. 1년 방영) 애니메이션이 아닌가? 위에 말한 대부분의 내용들 다 나온다. =ㅁ=;

그렇다면, 망념의 자무드는 어떨까?

청춘 남녀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가 있다. (라제폰, 현란무답제, 에우레카 세븐)
판타스틱한 액션 요소(인간형 병기)가 있다. (라제폰, 스크랩드 프린세스, 에우레카 세븐)
의외로 가족애가 상당하 강조됐다. (스크랩드 프린세스, 강철의 연금술사, 쿠라우 팬텀 메모리, 에우레카 세븐)
망념의 자무드가 기억 상실에서 벗어나 성장해주는 성장 드라마가 있다. (라제폰, 에우레카 세븐)
'등가교환 법칙(세계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작품 내 규칙)'이 있다. (라제폰, 강철의 연금술사)

여기에 발전된 요소라고 하면, 가족애라고 생각한다.
기존에 보여줬던 본즈표 가족애는 '강철의 연금술사'에서의 아빠-아들 사랑,
'오란고교 호스트부', '쿠라우 팬텀 메모리'에서 보여준 아빠-딸 사랑이었다면,
자무드에선 부모-딸, 아들 사랑으로 확대된다. 게다가 이 부분은 작품에서 상당히 큰 비중을 차지한다.
오히려 이 작품의 주된 테마는 부모로부터 자식에서의 조건없는 내리사랑인지도 모를 정도이다.

아쉬운 점이 없느냐? 그건 당연히 아니다.
 

판매 전 PV라든가 설정 자료들이 공개됐을 때만 해도 난 이 작품이 엄청난 액션 대작이 되리라 예상했다.
뚜껑을 열어보니 극초반에 보여줬던 액션 장면,
중반에 기대를 하게 만들며 보여준 액션 장면,
후반에 포기하지 않고 기대했던 액션 장면,
끝까지 액션~액션~을 외쳤으나 이 작품은 '액션' 장르를 달기엔 무리가 많다.
아...이게 뭐니!! (그래서 이 작품은 전적으로 그 구성, 이야기에 몰입해서 봐야한다.)

작품 감상평이나 뭐니 하면서 에피소드 언급하며 적어주실 분들은 많이 있으니 그런 건 언급하지 않는다.
요즘 세상에 겁없이 캡처 이미지를 올릴 정도로 대범하지도 못해서 캡처 이미지도 없다.
그냥 다른 평들이랑은 좀 다른 관점에서 이야기 요소와 제작사 성향에 중점을 두고 접근해봤다.

결론이라고 하면 역시 본즈는 휴머니즘 제작사랄까?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52부작 TV시리즈 '결계사'는 잦은 휴방으로 1년을 꽤나 넘기고 종영했다.

많은 장면 중에서 가장 내용 누설이 적을 것 같은 엔드마크 쪽을 위주로 남겨본다.

중간중간 빠진 것도 있고, 내용 중간에 들어간 장면도 있지만...그냥 작품의 궤적을 살펴보고 이 속에서 다시 상기해 보는 것으로 만족하면 그만이다. (그런 생각으로 남겨두는 거다.)

굳이 감상 소감을 밝히자면,
1. 재밌나?
 - 재밌었다.

2. 무슨 내용인가?
 - 결계술 중심의 마물 판타지. 중후반엔 저연령층이 보기엔 좀 잔인하지 않나 싶기도 하지만, 대체로 무난한 편.
 - 등장 인물, 마물 등에 이름을 알려주는 센스만 봐도 저연령층이 타깃이라 생각하지만, 보통 저연령층 대상 작품은 주인공 역시 초등학생으로 등장하지만 이 작품의 두 주인공은 중고등학생임을 감안하면, 주된 타깃은 청소년인듯.

3. 전반적으로 평하자면?
 - 구성 : 선라이즈 특유의 구성이랄까? 기본적으론 매회마다 자잘한 사건을 해결하는 식이지만, 전체적으로 큰 사건을 조금씩 보여주는 식이고, 후반부엔 큰 사건에 집중하는 구성. 몰입도도 좋은 편.

 - 음악 : 아쉽달까? 무려 1년 방영한 작품인데, 채운국 이야기처럼 오프닝 1년 써먹기라든가...좀 선라이즈답지 않았달까? 만약 건담 시리즈였다면 13회마다 오프닝 체인지, 각종 캐릭터송이라든가 여러 종류의 테마송들이 나왔을 법도 하지만...ㅡ3-a

 - 작화 : 장편 TV시리즈의 경우 중간중간 작화가 망가지기 마련. 이건 통설이랄까? 일반적인 현상이랄까? 그런 것을 감안하더라도 작화는 상당히 깔끔하고 평균 이상을 유지한 편.

 - 액션에 치중한 작품도 아니고, 스토리에 치중한 작품도 아니고, 전체적으로 무난한 느낌이고, 지루하지 않을 개그 요소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무난하단 것은 양날의 검일 수 있는데, 그래도 각 캐릭터들이 지닌 개성을 장편 시리즈에서 가능한,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잘 살렸다고 생각한다. 후반부에 좀 급하게 진행된 느낌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잘 마무리된 편. 다만, 후반부가 좀 짤렸다(편집해버렸다)는 느낌은 지울 수 없다. 흑망루 사건과 카라스모리 사건을 완전하게 연결시켜서 마무리짓지 못한 것이 흠이라면 흠.


결계사 장면 집약 01

결계사 장면 집약 01

결계사 장면 집약 02

결계사 장면 집약 02

결계사 장면 집약 03

결계사 장면 집약 03

결계사 장면 집약 04

결계사 장면 집약 04

결계사 장면 집약 05

결계사 장면 집약 05

결계사 장면 집약 06

결계사 장면 집약 06

결계사 장면 집약 07

결계사 장면 집약 07

결계사 장면 집약 08

결계사 장면 집약 08

결계사 장면 집약 09

결계사 장면 집약 09

결계사 장면 집약 10

결계사 장면 집약 10

결계사 장면 집약 11

결계사 장면 집약 11

결계사 장면 집약 12

결계사 장면 집약 12

결계사 장면 집약 13

결계사 장면 집약 13

결계사 장면 집약 14

결계사 장면 집약 14

결계사 장면 집약 15

결계사 장면 집약 15

결계사 장면 집약 16

결계사 장면 집약 16

결계사 장면 집약 17

결계사 장면 집약 17

결계사 장면 집약 18

결계사 장면 집약 18

결계사 장면 집약 19

결계사 장면 집약 19

결계사 장면 집약 20

결계사 장면 집약 20

결계사 장면 집약 21

결계사 장면 집약 21

결계사 장면 집약 22

결계사 장면 집약 22

결계사 장면 집약 23

결계사 장면 집약 23

결계사 장면 집약 24

결계사 장면 집약 24

결계사 장면 집약 25

결계사 장면 집약 25

결계사 장면 집약 26

결계사 장면 집약 26

결계사 장면 집약 27

결계사 장면 집약 27

결계사 장면 집약 28

결계사 장면 집약 28

결계사 장면 집약 29

결계사 장면 집약 29

결계사 장면 집약 30

결계사 장면 집약 30

결계사 장면 집약 31

결계사 장면 집약 31

결계사 장면 집약 32

결계사 장면 집약 32

결계사 장면 집약 33

결계사 장면 집약 33

결계사 장면 집약 34

결계사 장면 집약 34

결계사 장면 집약 35

결계사 장면 집약 35

결계사 장면 집약 36

결계사 장면 집약 36

결계사 장면 집약 37

결계사 장면 집약 37

결계사 장면 집약 38

결계사 장면 집약 38

결계사 장면 집약 39

결계사 장면 집약 39

결계사 장면 집약 40

결계사 장면 집약 40

결계사 장면 집약 41

결계사 장면 집약 41

결계사 장면 집약 42

결계사 장면 집약 42

결계사 장면 집약 43

결계사 장면 집약 43

결계사 장면 집약 44

결계사 장면 집약 44

결계사 장면 집약 45

결계사 장면 집약 45

결계사 장면 집약 46

결계사 장면 집약 46

결계사 장면 집약 47

결계사 장면 집약 47

결계사 장면 집약 48

결계사 장면 집약 48

결계사 장면 집약 49

결계사 장면 집약 49

결계사 장면 집약 50

결계사 장면 집약 50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제 :: 時をかける少女 / 시간을 달리는 소녀

이 작품은, 한 여고생이 우연히 시간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능력(타임 립 = 시간 도약 능력)을 갖게 되면서 벌어지는 주변 인물들과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시간 도약 능력. 인간이라면 한번쯤 원하는 능력이 아닐까?
작자는 주인공을 통해 이 능력을 다분히 소녀스러운 입장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냈다. 고기가 먹고 싶어서 계속 그 시간으로 돌아간다든가, 친구에게 애인을 만들어 주려고 한다든가.

예전 '백 투어 퓨처'란 영화에서도 그랬듯 과거가 변하면 미래(과거를 기준으로 현재는 미래. 상대적으로 생각하자.)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 기본 전제이다. 여기에 횟수 제한이 있는 것도 역시 기본 전제이고.

주인공인 여고생 마코토(紺野真琴 - CV : 仲 里依紗 Naka Riisa)는 시간 도약 능력을 써가면서 현실을 자신이 원하는대로 바꾸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또 다른 현실에 부딪히고 만다. 인간은 미래를 내다볼 수 없지만, 그렇기에 지금의 현실이 소중한 건 아닐까? 그렇기에 희망이란 이름의 미래를 말할 수 있는 건 아닐까?

작품의 주제

Time waits for no one 시간은 아무도 기다려주지 않는다

시간은 아무도 기다려주지 않기 때문에 현실에 충실해야 한다. 이게 이 작품이 전하는 메시지일 것이다.
미래에서 온 그 사람도 자신의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고 과거로 왔지만, 현재(=돌아온 과거)의 삶에 만족하면서 자신의 현실(=미래)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점이 그렇고, 마코토가 자신의 장래 희망을 정하게 된 것도 그렇다.

그런데 상당히 흥미로운 사실은, 마코토에게 미래에서 온 그 사람이
"미래에서 기다릴게."
라고 말하는 부분이다. 시간은 아무도 기다려주지 않지만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선 얼마든지 기다릴 수 있다는 상대적인 대화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작품의 주인공은 마코토란 여고생이다. 쿄스케와 치아키는 마코토와 함께 절친한 친구 사이. 여자 하나와 남자 둘. 친구와 연인 사이를 오가며 자칫 깨지기 쉬운 대표적인 관계 설정이 아닐까? '서로가 각자의 연인을 만나 셋은 계속 친구로 남을 줄 알았다'고 말하는 마녀 이모(마코토가 이모를 부를 때 앞에 '마녀'를 별명으로 붙인다.)의 말이 어찌 보면 정답이 아닐까 생각했다. 나와 학창 시절부터 함께 했던 동성/이성 친구들과 지금도 그렇게 만나고 있기 때문에. 내 경험상 정답이란 생각이지 사람에 따라 물론 다르긴 할 것이다. 마코토에게 잘되면 좋고, 안되면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라고 한 충고는 아마도 자기 자신에게 하는 말일 것이다. 자신은 그렇게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라고 후반부에 잠깐 비춰진 사진 한 장으로 유추해 본다.)


그러고 보면, 난 작품은 좀 대충대충 감상하는 편인데, 그래서인지 작품을 다 감상한 후엔 초반부에 잠깐씩 보여주는 여러 장면들이 복선이었단 사실을 알고 감탄하는 경우가 많다. 이 작품에서 복선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이것!!! (작품 초반, 마코토가 처음으로 도약한 후 마녀 이모를 찾아갔을 때, 이모가 만나러 나오는 부분에 살짝 나온다.)

복선1
복선2




이 작품은 상당히 따뜻하다. 작품 내내 푸른 하늘, 푸른 색감이 지배적인데 반해 절정 부분은 석양에 물든 붉은 하늘, 붉은 색감으로 강렬한 인상을 준다. 아무래도 의도한 연출이겠지만, 감상 후에 그 장면이 계속 기억에 남는 건 성공적인 연출이라고 생각한다.



오쿠 하나코(奥華子)의 작품 주제곡 '가네트'는 이미 전부터 상당히 맘에 들었던 곡. 그래서 음악은 말할 것도 없다. 직접 감상해 보자.



캡처 이미지와 함께 감상문을 쓰려고도 생각했는데, 엔딩만으로도 충분한 것 같아 엔딩 부분만 인코딩했다.
엔딩 영상의 경우, 작품을 감상한 사람에겐 다시금 작품을 되새길 수 있고, 감상 전인 사람에겐 작품의 대략적인 느낌을 전달할 수 있는 것 같아 맘에 들었다.

감상문이더라도 되도록 작품 감상에 방해가 될 내용들은 쓰지 말자는 생각으로 썼는데, 그래서인지 좀 부족한 느낌은 지울 수 없다.


:: 관련글
2007/04/08 - 극장판 「시간을 달리는 소녀」 NC-ED|TIME NOTE/오쿠 하나코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년 2월 21일 마지막 박스가 발매!!
신작 영상을 감상하기 위해 본편을 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작품이었기에, 기대하고 있었다.
드디어 완결!!

うたわれるもの DVD-BOX 章之四 特典其之四 ショートエピソード 第04話 「~ 禍日神 ヌグィソムカミ ~」






최종화라서 사실 조금은 기대했었는데, 3화의 내용과 이어진다.
그렇다고는 해도 역시라고 할지..^^

다른 사람들은 어쩐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신작 단편을 감상하기 위해 본편을 감상했다는 느낌의 작품이다. 물론 본편 나름대로의 스토리가 있지만, 오히려 신작 단편을 감상하기 위해 인물들을 알게 해준 것이 본편이란 느낌?

어쨌든, 신작 단편을 마무리하면서 느낀 점은....남정네들이 모두 불쌍하게 나온다는 것!!
생각할수록 불쌍하다. 이런 측은함과 본편과는 달리 지대로들 망가져줘서 고마움도 함께 느꼈다.


엔드 마크와 함께 깔끔하게 마무리...^^
아쉬운 팬들은 오늘 함께 발매한 오리지널 드라마CD 3권도 접해보길 바란다.

TVアニメ「うたわれるもの」オリジナルドラマ 第三巻 ~トゥスクルの財宝~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ggamsso.wo.tc/ BlogIcon 깜쏘 2007.02.21 09: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에 클럽에 올라온 녀석 보자마자 hash 등록해서 받았다우...
    역시 토우카! 하지만 그게 뒤지지 않는 에루루...

  2. 해비수 2007.02.27 00: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3편 만한 포스가 느껴지지 않았지만 재미있었심 ~_~y
    하쿠오로..본편보다 이쪽이 더 재미있는 성격임

    • Favicon of http://tach.ivyro.net/tt BlogIcon 하루나기™ 2007.02.27 22:07 Address Modify/Delete

      칭송받는 자의 경우, 신작 단편을 재밌게 감상하기 위해 본편을 봐줘야 하는 작품이쥬. ㅡ3-b

2007년 2월 21일 마지막 박스가 발매!!
신작 영상을 감상하기 위해 본편을 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작품이었기에, 기대하고 있었다.
드디어 완결!!

うたわれるもの DVD-BOX 章之四 特典其之四 ショートエピソード 第04話 「~ 禍日神 ヌグィソムカミ ~」

최종화라서 사실 조금은 기대했었는데, 3화의 내용과 이어진다.
그렇다고는 해도 역시라고 할지..^^

다른 사람들은 어쩐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신작 단편을 감상하기 위해 본편을 감상했다는 느낌의 작품이다. 물론 본편 나름대로의 스토리가 있지만, 오히려 신작 단편을 감상하기 위해 인물들을 알게 해준 것이 본편이란 느낌?

어쨌든, 신작 단편을 마무리하면서 느낀 점은....남정네들이 모두 불쌍하게 나온다는 것!!
생각할수록 불쌍하다. 이런 측은함과 본편과는 달리 지대로들 망가져줘서 고마움도 함께 느꼈다.


엔드 마크와 함께 깔끔하게 마무리...^^
아쉬운 팬들은 오늘 함께 발매한 오리지널 드라마CD 3권도 접해보길 바란다.

TVアニメ「うたわれるもの」オリジナルドラマ 第三巻 ~トゥスクルの財宝~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읽기 전에 : 감상이니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내용 언급이 있을 수 있다.

레 미제라블 소녀 코제트 공식 홈페이지 : http://www.nippon-animation.co.jp/lesmise/

01/07 レ・ミゼラブル 少女コゼット BS후지 日/19:30 中国中央電視台との共同制作
원작 : レ・ミゼラブル
全52話/감독 : 桜井弘明
애니메이션 제작 : 日本アニメーション



세계 명작 극장 2007년 부활!
■ 세계 명작 극장 부활!
1975년 「플란다스의 개」를 시작으로, 「알프스 소녀 하이디」, 「소공녀 세라」, 「엄마 찾아 삼만리」 등의 작품들을 선보여 왔고, 이번 「레 미제라블 소녀 코제트」는 그 24번째 작품.

■ 「레 미제라블 소녀 코제트」는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장편 『레 미제라블』이 원작. 나폴레옹 시대 말기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아름답고도 슬픈 이야기. 1년 방영(52부작) 예정으로 어떻게 그려낼 것인지...




레 미제라블은 원어로 'Les Misérables'라는 프랑스어이다. 비슷한 의미로 영어 'Miserable'를 들 수 있다.
영화 '미저리'를 기억하는가? 그렇다면 대충 의미는 와닿을 것이다. '불쌍한, 비참한, 불행한' 등의 의미이다.
레 미제라블은 '불쌍한 사람들, 비참한 사람들' 등의 의미라 한다. 그래서였을까? 국내 번역 제목 중 '너 참 불쌍타'로 출간되기도 했으니...
 
전반부 약 10분으로 모녀의 사랑과 불길함을 암시해 주더니 바로 불행 모드이다. 그러니 어떻게 계속 봐야할지 막막하다. "왜 그리 순진해, 그러니까 네 이름이 빵틴이지!!"를 외치며, '안되~! 아이씨..안된다니까!!'를 외쳤다.
세계 명작 극장은 어린 시절에도 그러더니 어른이 되어서도 순수 감성을 상당히 자극한다.
"난 세 살 때부터 감성을 잃었어"라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감성을 불러 일으켜 줄 수 있지 않을까?

참, 마지막 캡처 이미지는 엔딩과 예고편 사이에 나오는 스폰서 장면인데 굳이 캡처한 이유는 배경 때문이다.
(하우스 식품이랑 나랑 아무런 상관이 없지 않은가?!!) 배경을 보면, 어른으로 보이는 남정네와 한 소녀가 길을 걷고 있다. 그게 누구인지는 말하지 않겠다. 다만, 어떤 장면의 복선일 것인가? 사뭇 궁금하기도 해서 캡처해 본 것.

전반적으로 작화가 상당히 깔끔하고 예쁘다. 주변 배경 묘사도 그렇고, 여러 인물들도 그렇고 세련됐다고 해야할까? 빵집에서의 옥의 티도 있었지만, 색감이라든가 표정이라든가 전반적으로 맘에 든다. 특히 코제트를 두고 홀로 걸어가는 엄마의 슬픔이 붉게 물든 하늘에 녹아들어 1화에서 가장 인상 깊은 장면으로 남았다.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 21일 발매한 칭송받는 자 DVD-BOX3.


うたわれるもの 章之三
特典DVD うたわれるもの余錄 其之三 新作ショートエピソード 第03話 「~ こわされるもの ~」




감상 원본글..보러 가시려면 그림 클릭!!

지금까지의 세 편의 신작 단편 중 최고였다. 하하하...지저분한 뒷간 사건이나 침에 범벅이 된 아루루보다야...

본편은 그 판타스틱함에 어이도 잠시 잃으면서 그냥 감상했지만,
신작 단편은 참 재밌게 보고 있다. 이것도 본편을 다 봤기 때문에 재밌게 감상할 수 있는 거겠지만,
신작 단편을 위해 본편을 감상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을 정도. ^^;

보너스 일러스트는 필견!!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비수 2006.12.24 22: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뒷간 사건이라 아직1화를 못봤네유...침범벅된 아루루도 최고 였는디 ^^;;
    이번 3화는 허둥되는 하쿠오로가 최고 재미였는데
    토우카를 생각하면 안구에 쓰나미가 ㅠ_ㅠ

    • 해비수 2006.12.24 23:53 Address Modify/Delete

      Faker4버전 본편 11~13 영특 전부 재생이 안되유..플레이여는 아드레날린 윈미플(10&클래식) 콤으로 다 돌려고 이전에 확인해 보니 영상파일이 아니라고 나오데유..

    • Favicon of http://tach.ivyro.net/tt/ BlogIcon 하루나기™ 2006.12.25 21:21 Address Modify/Delete

      윈미플에서 재생이 안되는 건 솔직히 지두 알 수가 없어유. 행여 오디오 코덱이 WMA10버전이라든가 WMA9.1버전, WMA9.2버전이라면 윈미플로 실행했을 때 자동으로 코덱을 다운받는 게 정상이구유.

      물론 윈미플 설정에서 자동으로 코덱을 다운받기에 체크가 돼 있어야겠지만.

      칭송받는 자는 윈미플9시리즈로 오디오가 코딩돼 있어서 코덱 충돌 정도 말고는 실행 오류는 알 수가 없네유. -ㅁ-;

12월 21일 발매한 칭송받는 자 DVD-BOX3.

うたわれるもの 章之三
特典DVD うたわれるもの余錄 其之三 新作ショートエピソード 第03話 「~ こわされるもの ~」


지금까지의 세 편의 신작 단편 중 최고였다. 하하하...지저분한 뒷간 사건이나 침에 범벅이 된 아루루보다야...

본편은 그 판타스틱함에 어이도 잠시 잃으면서 그냥 감상했지만,
신작 단편은 참 재밌게 보고 있다. 이것도 본편을 다 봤기 때문에 재밌게 감상할 수 있는 거겠지만,
신작 단편을 위해 본편을 감상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을 정도. ^^;

보너스 일러스트는 필견!!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