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 비트! / Angel Beats! / 2010년 2분기작.
공식홈페이지 :: http://www.angelbeats.jp


Visual Art's 혹은 Key 라는 이름은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을 조금 아는 이들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하다.
에어, 캐논, 클라나드 등 폭발적인 인기 고공 행진을 거듭했던 작품들이니 말이다.

Visual Art's사의 게임 레이블인 Key의 여러 게임들은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큰 인기를 모았기에
이번 엔젤 비트(Angel Beat!)의 방영에 많은 관심들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


원작과 각본에 마에다 준 씨는 워낙 유명하니...이 이름만으로도 믿고 감상했을 분들도 많을 것 같다.
나야 그것도 모르고 보긴 했지만 말이다. ^^;
마에다 준...에어(AIR), 카논(CANNON), 클라나드(CLANNAD) 등의 시나리오를 집필하고 주제곡도 썼던 사람.
세 작품의 공통점이라고 하면 역시 몽환적이면서도 서정적이고 슬픈 사랑 이야기.


그러나 위 작품과 같은 분위기를 예상하고 엔젤 비트를 접한다면 좀 의외란 느낌도 들 수 있다.
(물론 세 작품의 큰 줄기에서 벗어난다는 느낌은 아니지만...)
설정 자체가 인간의 생애에 초점을 맞춰두고 있기 때문이다.
각자가 가진, 각자가 경험한 인생...그리고 사후 세계에서의 인생...
이야기의 배경은 사후 세계이지만 여러 캐릭터들이 기억을 찾는 과정을 통해 삶을 통찰해볼 기회를 갖는다.
사후 세계 이야기이면서 현실 세계의 이야기이기도 한 셈이다.
어쨌든 삶에 대한 성찰에 큰 관심을 보인다는 게 여타 작품들과의 차이점이라면 차이점이다.


작품을 감상하는 중반까지도 왜 제목이 엔젤 비트인지 알 수가 없었다.
다만, 이 작품의 인물 중 '천사'가 등장하니 관련이 있을 거란 추측만 했다.


인물 구성은 다른 작품들과 크게 다른 것 같진 않다.
여러 인물들의 중심 축에 남자 주인공이 있고, 이야기 전개의 핵심이 되는 여자 주인공이 있따.
그리고 여러 개성적인 주변 인물들이 각각의 사연을 지닌 채 주인공을 중심으로 모여 있다.


초중반까진 여자 주인공이 정확히 누구인지 애매했다.
(작품 내 비중은 천사보단 리더 쪽인데, 오프닝이나 엔딩을 보면 확실히 천사가 히로인이었기 때문)
종반으로 갈수록 천사 쪽에 힘이 실리긴 했지만 말이다. ^^;


이 작품의 제목은 최종화(13화)에서 분명하고 강렬해진다.
여기에선 에어 등에서 보여준 마에다 식 클라이막스를 보여주기도 하지만,
제목을 강렬하게 각인시켜주기도 한다.
(사실 제목에 대해선 주인공 오토나시의 과거 이야기를 풀어낼 때 암시를 주긴 한다.)


작품 전체적인 구성은 한 편의 어드벤처 게임을 플레이한 것 같은 느낌이다.
항상 새로운 작품을 발표할 때마다 기존과는 다른 새로움을 선사하는 Key 원작 작품들...
이번에도 신선했다. 장소 이동이 많아지면 좀 어지러운 느낌도 들었지만 전체적으론 깔끔한 편.


이야기의 구성은 다소 빠른 느낌이었는데,
1쿨이다 보니 주변 인물들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다. 딱 필요한 만큼만 보여준 셈이다.
사후 세계의 시스템이 어떠한지, 주인공이 깨달은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해야하는지 등에 대해 딱 필요한 만큼만
시청자들에게 보여줬다. 이런 경우 방영 후 인기 정도에 따라 번외편이나 사이드 스토리 등을 통해 풀어갈 수도
있겠지만 1쿨로는 좀 아쉽단 느낌도 들었다. 메인 루트만 급하게 진행하고 끝냈단 느낌?!


그래도 역시 한번쯤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주제에 비해 가볍게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고,
다소의 폭력성과 산만함도, 유쾌하게 풀어주는 코미디도 있지만 주제 의식이 제법 괜찮으니 말이다.


편하게 감상하면서 인생의 의미도 생각해 보고, 제목의 의미도 한번 되새겨보는 의미 있는 작품 감상이 되길...




캐릭터 소개

캐릭터 소개

오른쪽...Lia라고 하기엔 좀 (...;)

오른쪽...Lia라고 하기엔 좀 (...;)

Girls Dead Monster!

Girls Dead Monster!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0년 2분기작,
야구를 소재로 한 다소 현실적인 설정의 작품인 [크게 휘두르며]의 두 번째 시리즈.

이번엔 13부작으로 제작되었고, 부제처럼 여름 대회를 다루고 있다.


이 작품의 매력은 찌질한 주인공 투수과 버럭 포수, 그리고 개성 넘치는 여러 캐릭터들과
이들의 코믹한 표정 연출이라고 할까?
150Km대의 마구를 뿌려대는 여타 작품들과는 달리 상당히 현실적인 설정의 작품인 것도 매력이라면 매력!!
(최근 이러한 현실적 설정의 스포츠 애니메이션으론 [자이언트 킬링]이 있다. 다소 억지스럽긴 하지만...)


전작과 크게 바뀐 건 없다.
2기 시리즈(그냥 두 번째 시리즈로 이해하기 바람)에서 좀 달라진 건,
다른 것보다 찌질한 주인공이 팀의 에이스로서 성장하려는 모습과
여자 캐릭터들이 조금 더 출연하게 됐다는 것?!


다음 작품도 기대되게 만드는 이유는 못 말리는 주인공 찌질군과 버럭 안방마님이
드디어 배터리다운 배터리로 거듭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번 작품에선 아쉽게도...버럭-찌질 관계에서 멈췄다.)



위급한 순간 보는이로 하여금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줄 마구가 등장하는 것도 아니고,
내용 전개도 긴박함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마치 이것저것 볼 것 많은 도시스러움보단 한적한 시골스러움이 느껴지는 작품이지만
그게 이 작품의 개성이고 매력이 아닐까?


스포츠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당신이라면 한번쯤 감상해도 괜찮을 작품 ^^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2분기 신작, 키스x시스!!


국내 사정을 감안하면 18금 아니메로 분류해야 맞다고 생각하는 키스x시스.
이 작품을 감상한 건 분기에 한 편 정도는 역시 본능에 충실한 작품을 봐주는 게 좋다는 생각이었기 때문.

이런 작품들은 딱히 스토리를  생각할 필요도 없고,
밀리든 말든 신경 끄고 감상할 수 있고,
한번에 한 편을 못 보고 띄엄띄엄 감상하더라도 스토리 진행에 큰 무리가 없기 때문이랄까?


이 작품의 전체적인 이야기는 간단하고 무난하다.
최근 한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2쿨을 1쿨로 나눠 1, 2기로 방송하는 느낌?!

이 작품은 OAD로 먼저 선보였는데, 시간상 TV판에 바로 이어지는 내용이다.
즉, OAD에서 먼저 동생과 두 쌍둥이 누나의 고교 생활을 보여주고
TV판에선 동생이 같은 고교에 진학하기까지의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는 말이다.


이 작품은 딱히 이해가 필요한 작품은 아니지만,
부모가 이른 시기에 재혼하였고, 쌍둥이 누나와 남동생은 피가 섞이지 않은 가족이다.
부모는 다 누나와 아들의 사랑(?) 싸움을 즐기고,
쌍둥이는 서로 동생을 쟁탈하기 위해 때론 경쟁을, 때론 협력을 해가는 훈훈한(?) 가족 이야기.


이쯤까지만 하자.
이 직품...말하자면 막장이요, 달리 말하면 오타쿠 자극용 서비스 아니메라...
아니메는 아니메일뿐 혼돈하지 말았으면 싶다. 단지 그것뿐이다.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2분기작인 언젠가는 대마왕!!

특이함은 없는 작품이다.
스토리 라인이 무난하고, 작화도 무난하고, 음악도 무난하고...그냥 다 무난하다.


전체적인 이야기는,
마법학교에 입학하게 된 주인공이 그곳의 특별한 시스템(적성 예언?) 덕분에
마왕이 된다는 예지를 받게되고, 그로 인해 벌어지는 여러 에피소드를 다룬다.

물론 여주인공인 듯한 캐럭터와 입학 전 미리 만나게 되고,
입학 후 꼬이는 주인공의 주변에 이런저런 사정을 가진 여자 캐릭터들이 등장하고,
전형적인 하렘물이다.

특히나 이 작품은 여주인공의 비중이 생각만큼 크지도 않고,
그렇다고 다른 여자 캐릭터들의 개성이 크게 살아난다는 느낌도 안든다.


그럼에도 끝까지 감상할 수 있었던 건 그냥 무난했기 때문이랄까?
부담도 없고, 적당히 지루할 때 서비스도 있고...

그러나 추천까지는 하기 어려운 작품.


+ 언제부턴가 감상평에 캡처 이미지를 안 넣고 있는데, 역시 단팥 없는 호빵 같은 느낌?!
Posted by 하루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